컨텐츠 바로가기

[테크M 이슈] 사우디 이어 삼성전자 반도체까지...韓 기술포털 도약한 네이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수호 기자]

테크M

네이버 창업주인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총괄(GIO, 왼쪽)과 최수연 네이버 대표/캐리커쳐=디미닛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최대 IT 소프트웨어 기업으로 불리던 네이버가 이젠 당당히 '종합 기술포털'로 도약해 주목된다. 사우디아라비아 '네옴시티'의 핵심 파트너로 거론된 데 이어 이젠 삼성전자 반도체의 주력 파트너사로 올라선 모습이다. 인공지능(AI)부터 로봇과 차세대 건물까지, 파트너십 내용도 광범위하다. 말 그대로 미래기술의 집합체다.

6일 네이버와 삼성전자는 AI 반도체 솔루션 개발 협력을 위한 사업제휴(MOU)를 체결하고, 실무 테스크 포스를 발족했다. 국내 최대 AI 기업인 네이버와 세계적인 반도체 기업인 삼성전자가 상호 협력을 선언한 것. 핵심은 AI 반도체 솔루션이다.

AI 반도체 솔루션 개발을 위해서는 초대규모 AI 기술을 비롯한 소프트웨어, 서비스, 하드웨어가 융합된 역량이 필요하다. 이에 각 분야의 선도기업인 네이버와 삼성전자는 각각의 강점에 대한 상호 협력을 통해 실제 초대규모 AI 환경을 고려, AI 시스템의 병목을 해결하고, 전력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는 새로운 반도체 솔루션 개발에 착수하기로 했다.

특히 네이버는 자체 구축한 슈퍼컴퓨터 인프라에 기반한 글로벌 수준의 초대규모 AI를 개발, 하루 3600만명이 넘는 사용자가 사용하는 네이버 서비스에 적용하며 운영해 온 기술 노하우, GPU 기반으로도 기존 모델 대비 2-3배 수준의 빠른 성능을 구현할 수 있는 경량화 알고리즘을 확보하고 있는 등 AI 반도체 개발에 필요한 소프트웨어적 역량을 갖추고 있다.

무엇보다 네이버는 초대규모 AI 서비스를 실제 운용하고 있는 만큼, 삼성전자 반도체 개발 초기단계부터 실제 필요에 부합하는 솔루션을 만들어 낼 수 있다. 네이버 정석근 클로바 CIC 대표는 "네이버가 하이퍼클로바를 서비스하면서 확보한 지식과 노하우를 삼성전자의 첨단 반도체 제조 기술과 결합하면, 최신의 AI 기술이 당면하고 있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기존에 없던 새로운 솔루션을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라며, "네이버는 이번 협업을 시작으로 기술의 외연을 더욱 확장하며 국내 AI 기술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테크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네이버는 디지털 트윈 솔루션 '아크아이'를 글로벌 시장에 선보이며 주목을 받은 바 있다. 디지털 트윈은 실제 세계의 모습을 가상 공간에 복사하듯 그대로 구현하는 기술로 스마트 시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다. 네이버는 아크아이를 시작으로 디지털 트윈 솔루션 상용화에 본격 나선다는 계획이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스마트 시티 프로젝트 '네옴시티' 등 네이버 기술에 관심을 갖고 접점을 모색하는 글로벌 파트너들이 연일 네이버를 찾고 있다.

사실 네이버는 최근 10년간, 포털 소프트웨어 등 모바일 기술을 넘어 종합 기술 포털을 꿈꾸며 연일 개발력 고도화에 공을 들였다. AI를 비롯해 로봇 등 하드웨어 기술까지 모두 섭렵했다. 사우디아라비아의 네옴시티 파트너십 추진과 삼성전자 반도체 제휴가 대표적 사례다. 특히 실증 사례의 기반이 되는 기술 연구의 경우, 국내 최고 수준을 자랑한다. 최근 네이버 클로바는 세계 최고권위 컴퓨터 비전 학회 중 하나인 유럽컴퓨터비전학술대회(ECCV)에 13개의 논문을 올리는 성과를 거뒀다. ECCV는 컴퓨터 비전 분야 3대 학술대회로, 공학 분야 전체에서도 최상위권에 속한다.

이같은 괄목할만한 연구 성과는 네이버의 AI 기술에 대한 방대한 투자와 더불어, 국내 및 해외의 연구 기관들과 적극적인 산학협력을 이어온 결과다. 네이버는 매출의 25%를 연구개발(R&D)에 투자하고 있는데, 이중 AI 등 신기술 비중이 상당하다. 네이버의 지난해 매출은 6조원, 올해는 8조원을 바라본다는 점을 감안하면 막대한 투자를 집행하고 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

더불어 네이버는 연세대, 고려대, 광주과학기술원(GIST), 인하대, 울산과학기술원(UNIST) 등 국내 유수의 대학들과 AI 연구 협력을 이어왔다. 서울대, 카이스트(KAIST)와는 각각 100여명 규모의 공동연구센터를 설립, 차세대 AI 연구를 위해 밀착 협력해왔다. 국내를 넘어 해외 대학과의 협업도 활발하다. 네이버는 국경을 초월한 AI 연구개발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소매를 걷어 붙였다. '일본' '홍콩' '베트남' 등 아시아 국가를 넘어 '독일' '프랑스'까지 AI 연구센터를 구축, 산학 협력에 주력하고 있다. 지난 2017년엔 프랑스에 위치한 제록스리서치센터유럽을 인수, AI 연구기지인 '네이버랩스 유럽'을 설립하며 해외인재도 대거 끌어모았다.

투자업계의 한 관계자는 "이제 네이버는 모바일 시대의 대표주자를 넘어 차세대 기술의 발굴지로 거듭났다"며 "올해는 부침을 겪었지만 내년부터 다시 AI와 로봇 등이 주목을 받을 것으로 보여, 네이버의 기술력이 국내외에서 조망을 받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수호 기자 lsh5998688@techm.kr

<저작권자 Copyright ⓒ 테크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