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시 저탄소 건물 21만호 전환…"목표 15만호 초과 달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온실가스 저감 목표…공공·민간건물, 저소득층 대상

뉴스1

서울시청 전경. /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다정 기자 = 서울시는 올해 기후변화대응계획의 핵심 대책 중 하나인 저탄소 건물 100만호 확산을 본격적으로 추진, 당초 목표인 15만호를 초과한 21만호를 저탄소건물로 전환 중이라고 6일 밝혔다.

저탄소건물 100만호 전환 사업은 서울시 온실가스 배출량의 약 69%를 차지하는 건물 부문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획기적으로 감축하기 위해 추진됐다.

2026년까지 공공·민간 건물, 저소득층 등을 대상으로 제로에너지빌딩(ZEB) 전환과 에너지효율화사업을 통해 온실가스를 저감하는 것이 목표다.

시는 2026년까지 공공주택·청사 등 공공건물 약 12만2000개소를 저탄소 건물로 바꿔나갈 예정이다. 올해는 2만1644개소를 저탄소 건물로 전환하고 있다.

먼저 시 소유 건물인 남산창작센터, 중부·북부기술교육원, 탄천물재생센터 등 40개소를 제로에너지건물(ZEB) 수준으로 전환하거나 에너지효율을 30% 이상 개선하고 있다. 당초 목표 24개소를 대폭 초과한 실적이다.

특히 내년 1월 준공 예정인 남산창작센터는 39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건물에너지효율등급1++을 획득하는 등 에너지 성능이 75% 이상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경로당, 어린이집 94개소를 저탄소건물로 전환해 에너지 성능을 30% 이상 개선했다.

'경로당 제로에너지 전환사업'은 노후설비 교체, 친환경 설계기법으로 15년 이상 경과한 구립경로당을 제로에너지건물 수준으로 전환하는 사업이다. 영등포구 동심경로당, 성동구 무학경로당 등 13개소에 대해 공사가 진행중이다.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시행하는 '그린리모델링' 사업은 10년 이상 노후화된 건물을 대상으로 단열 성능 향상, 창호 및 고효율 냉난방기 등을 교체하는 사업으로 강남구 선우 어린이집 등 81개소가 추진 중이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는 공공주택 2만1506호에 대해 노후보일러, 형광등을 에너지 효율이 높은 친환경콘덴싱보일러와 엘이디(LED)조명으로 교체하는 '에너지성능 개선사업'을 추진 중이다. 2026년까지 공공주택 약 12만호에 대해 에너지효율을 높일 계획이다.

'민간건물 에너지 효율화(BRP)' 사업은 융자지원 건수가 올해 445건으로 대폭 증가하는 등 시민들의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가정용 일반보일러의 친환경 보일러로의 교체 지원도 17만6000여건을 달성했다.

'민간건물에너지효율화사업'은 준공 후 10년이 경과한 노후주택이나 건물에 대해서 단열창호, 단열재 등 에너지효율을 높이는 공사를 할 경우 공사비의 100% 이내에서 무이자로 융자 지원해 주는 사업이다.

융자금액은 주택의 경우 최대 6000만원(건물 20억원)이며, 8년 이내 원금 균등 분할 상환하면 된다.

시는 또한 'LED 조명 보급 사업'을 통해 저소득층 가정 3411가구와 영등포구에 있는 시니어행복발전센터 등 사회복지시설 138개소에 LED 조명 총 1만6283개를 보급하고 있다.

올해 신규사업인 '공공주택 에너지효율개선 사업'은 준공 후 20년 이상된 영구임대주택에 거주하는 공공주택 1000세대에 대해 단열창호 및 고기밀 현관문 교체 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서울주택도시공사(SH)에서 추진하고 있다.

시는 저탄소건물 전환 지원을 위한 다양한 정보제공과 전문가 일대일 맞춤 컨설팅을 위해 지난 3월부터 서울시청 서소문청사 1동 기후에너지정보센터에 '저탄소건물지원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누구나 방문할 수 있으며, 단열재 등 저탄소 건물 제품 전시와 함께 건물에너지효율화 개선을 원하는 시민 대상 전문가 컨설팅도 제공하고 있다. 지난달 30일 기준으로 765건의 상시상담 및 20건의 전문상담을 진행했다.

또한 만39세 이하 청년층으로 구성된 에너지설계사 23명이 아파트 및 인테리어 업체 등을 1600회 이상 방문, 시민들에게 전기요금 제도 설명, 전기요금 절감 컨설팅과 함께 에너지 절약 캠페인 등을 진행 중이다.

유연식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올해 목표 15만호를 크게 상회하는 21만호를 저탄소건물로 전환한 것은 시민들께서 관심을 가지고 적극 참여해주신 덕분"이라며 "내년에도 민간건물 에너지효율화사업을 대폭 확대하고, 기후변화 약자와의 동행을 위한 '건강한 집수리 사업'을 신규로 추진하는 등 민간의 저탄소 건물 전환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maum@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