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이태원 참사

[단독]행안부 장관실, 이태원 참사 유가족 일부에만 ‘장관 면담’ 제안···“한 가족씩만 보자” 말하기도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혼자는 싫고 유가족 다 만나자는 요청 거절”

‘이태원 핼러윈 참사’ 희생자 유가족 주장

행안부 “다함께 장관실서 보자는 제안 없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지난달 말 장관실 직원 등을 통해 ‘이태원 핼러윈 참사’ 희생자 유가족들 중 일부에게만 면담을 제안한 것으로 확인됐다. 제안을 받은 유가족들은 “행안부 측이 ‘한 가족씩만 보자’고 했고, 여러 가족들과 함께 보자는 요청은 거절했다”고 전했다. 행안부가 전체 유가족 대신 일부 유가족을 선별적으로 접촉했다는 것이다. 전체 유가족과 면담하면 이상민 장관 책임론이나 정부에 대한 집단적 요구가 나올 것을 우려해 선별 접촉을 시도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6일 경향신문 취재 결과 참사 희생자 2명의 유가족은 ‘이태원 핼러윈 참사’ 유가족 입장발표 기자회견이 열린 지난달 22일부터 이틀간 행안부로부터 이 장관과의 면담을 제안하는 전화를 받았다.

희생자 A씨의 모친 김현숙씨는 11월22일 오후 5시26분 행안부 장관실 소속 비서관인 B씨로부터 전화를 받았다. 김씨에 따르면 B씨는 “장관님이 만나고 싶어하시는데 만날 의사가 있냐”고 물었다. 김씨는 “지금 아파서 병원 가야 하는데 건강상태를 체크하고 결정하겠다”고 답했다.

이튿날 B씨는 김씨에게 “어제 전화드렸던 행안부 장관실 비서관 OOO입니다. 어머님 댁 인근 카페 등 조용한 장소에서 내일이나 모레 어머님 시간되실 때 잠깐 뵙는 게 혹시 가능할런지요?”라고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이어 B씨는 김씨에게 전화를 걸어 “시간을 내달라”고 재차 요청했다. 김씨는 “개인적으로 만나는 것은 아닌 것 같다. 장관님을 만나는데 장관실로 불러야지 웬 카페에서 만나느냐. 혼자는 싫고 유가족이 다 만나면 그때는 꼭 만나겠다. 나를 빼놓지 말고 꼭 불러달라”고 답했다.

김씨는 지난 5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맨 처음에는 장관이 우리집으로 오겠다고 했다. 그간 이 장관의 말 바꾸기와 책임 회피 발언을 보면 만나는 게 내키지 않았다”고 했다.

경향신문

지난달 22일과 이태원 핼러윈 참사 희생자 A씨의 모친 김현숙씨가 행정안전부 장관실 직원으로부터 받은 문자메시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희생자 C씨의 외삼촌 김진성씨도 11월23일 오전 9시49분 행안부 관계자 D씨로부터 “장관이 만나고 싶어하는데 만날 수 있느냐. 건의사항을 들어보고 싶다”는 전화를 받았다. 이후 C씨의 모친과 상의한 김씨는 당일 오후 2시2분에 통화를 다시 했다. 김씨가 “다른 유족과 같이 만나는 거냐”고 묻자 D씨는 “아니다. 희생자 한 명의 가족만이다”라고 답했다. 이에 김씨가 “왜 다른 가족과는 안되냐”라고 묻자 D씨는 “그건 저도 모르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김씨도 다른 유가족들과 상의한 끝에 면담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김씨는 “뭔가 구실을 만들기 위한 형식적이었던 전화였던 것은 분명하다”며 “핑계거리를 만들기 위해 몇명한테만 전화하고, ‘만나지 않겠다’고 한 것을 ‘의견이 없다’라고 해석한 것 같다”고 했다.

행안부는 11월24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이태원 참사 관련 브리핑에서 “비공식적으로 일부 유족과 의견 교환을 위해 접촉했지만 지금 당장은 추모의 시간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어 유족 모임 구성이 성사되지 못했다”고 답변한 바 있다.

행안부가 기자회견에서 정부를 비판하는 발언을 한 유족에게는 연락을 취하지 않은 것을 두고도 뒷말이 나온다. 당시 기자회견에선 “이 참사는 초동대처를 제대로 하지 않아 일어난 인재이며 부작위에 의한 살인 사건”이라거나 “국가에 묻고 싶다. 국민 생명과 안전 위해 국가가 어디 있었는지, 국가 뭘 했는지 답해야 한다”는 발언이 쏟아졌다.

희생자 유가족과 접촉한 B씨는 “장관님께서 직접 유가족을 만나뵙고 싶다고 해서 연락을 하게 됐다”며 “자택이나 자택 인근에서 만나자 한 것은 유족들이 불편하지 않게 이동거리를 최소화하고 예우를 갖추기 위함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유가족들을 다함께 장관실에서 만나자고 했다는 유가족 제안은 없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유가족 몇명한테 연락이 갔는지는 추가 파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기은 기자 energyeun@kyunghyang.com

▶ 백래시의 소음에서 ‘반 걸음’ 여성들의 이야기 공간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