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인천 아파트 화재로 연기 마신 50대 여성 숨져…남편은 중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50대 여성이 숨지고 남편은 중상을 입었다.

7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쯤 인천시 미추홀구 주안동에 있는 5층짜리 아파트 중 3층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3층 거주자인 A(58·여)씨가 연기를 흡입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지고 남편 B(62)씨도 심하게 다쳤다.

소방당국은 펌프차 등 차량 20대와 소방관 등 60명을 투입해 25분 만에 불을 완전히 껐다.

경찰은 화재 당시 A씨 부부는 잠을 자고 있었으며 외부인이 집 안으로 들어온 흔적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소방당국은 거실에서 불이 처음 시작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불은 크지 않았지만 연기가 집 안에 가득 차 있었다"며 "거실 소파가 많이 타 주변을 중심으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