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2억 횡령 의혹' 박수홍 친형 부부, 1심 2차 재판...혐의 대부분 부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방송인 박수홍씨./뉴시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방송인 박수홍씨의 출연료 등을 횡령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친형 부부에 대한 1심 두 번째 재판이 열렸다. 친형 부부는 자신들의 혐의 대부분을 부인했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문병찬 부장판사)는 7일 오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횡령) 위반 혐의로 기소된 박수홍씨의 친형 박모씨와 배우자 이모씨의 1심 두 번째 재판을 진행했다.

이날 재판에서는 친형 부부가 직접 참석했다.

재판부는 향후 증인신문 계획 등을 정리할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피해자인 박수홍씨가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증인으로서 소환돼 법정에 설 가능성도 있다.

친형 부부는 지난 10년간 연예기획사 2곳을 운영하면서 박수홍씨의 출연료 등 61억7000만원을 횡령했다는 혐의를 받는다.

구체적으로 검찰은 친형 부부가 지난 2011년부터 2021년까지 박씨가 1인 소속사에 실제 근무하지 않는 허위 직원을 등록한 뒤 급여를 송금하는 수법으로 19억원의 현금을 빼돌린 것으로 보고 있다. 또 부동산 매입 목적 11억7000만원, 기타 자금 무단 사용 9000만원, 기획사 신용카드 사용 9000만원, 고소인 개인 계좌 무단 인출 29억원 등을 횡령했다고 보고 있다.

다만 친형 부부는 지난달 21일 열린 1심 첫 재판에서 모든 혐의를 부인했다. 특히 박수홍씨의 개인 돈을 횡령한 혐의에 대해서는 강력히 부인했다.

박수홍씨는 해당 형사재판 이외에서도 지난해 6월 친형 부부를 상대로 86억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도 제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