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얀마 민주화 시위

미얀마 군사정권, 민간가옥 대규모 철거...5만명 거리에 나앉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철거현장서 가재도구를 찾고있는 미얀마 주민들, 미얀마 SN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얀마 군사정권이 민간 가옥을 강제로 철거해 주민들을 거리로 내몰았다.

킷팃 미디어 등 현지매체의 6일 보도에 따르면 군부는 최근 양대 도시인 양곤과 만달레이에서 대규모로 주택을 강제 철거 중으로 양곤 밍글라돈 타운십(구)에 있는 삔마빈 마을 등 5개 마을 1만여 가구에 지난달 19일 자로 강제 철거 공문을 발송했다.

이에 격분한 주민 3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자 군부는 내년 5월까지 철거를 연기하겠다고 발표했으나, 철거 작업은 계속됐다.

이번 조치로 강제로 쫓겨나는 주민들의 숫자는 5만 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양곤 깐따제용 마을에선 군인들이 예고 없이 들이닥쳐 주택 100여 채를 부수고, 이를 촬영한 사람과 급하게 집에 들어가 가재도구를 챙겨 나오던 주민 등을 잡아가기도 했다.

만달레이 차먀따지구에 있는 아웅삔레 마을 400여 가구도 지난달 22일에 철거 경고문을 받았다. 그들의 집은 이튿날 강제 철거됐다.

군부가 내세우는 명분은 군 소유 토지 내 불법 주택 철거이다.

싼 웨이(가명·50) 씨는 "미얀마에는 20%가 넘는 토지와 주택이 등기 없이 실질 점유 상태로 있고 거래까지 되고 있다"며 갑작스럽게 불법 주택이라며 강제 철거하는 군부를 비판했다.

밍글라돈구 삔마빈 마을에서 21년째 살고 있다는 아웅 묘(가명·62) 씨는 "2017년에 무허가 주택 철거 문제가 대두됐을 때 재판을 통해 '철거하지 말라'는 거주 인정 판결을 받았다"며 "국가가 인정한 거주권을 군부가 부정하고 빼앗고 있다"고 말했다.

양곤 미양곤구 깐따제용 마을 철거민 제이 진 또(가명·48) 씨는 "살기 힘든 겨울을 앞두고 강제로 철거함으로써 군부가 국민들에게 공포심을 심어주려는 것 같다"고 했다.

미얀마 군부는 지난 7월 민주인사 초 민 유, 전 국회의원 표 제야 또 등 반군부진영 인사 4명에 대해 20여 년 만에 사형을 집행했고, 지난달 30일에는 반군부 활동을 한 대학생 7명에게 사형을 선고하는 등 공포 정치를 이어가고 있다.

이윤오 온라인 뉴스 기자 only65@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