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쌍방울 그룹 전 회장의 '금고지기', 해외 도피 중 태국서 체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검찰, 현지 정부와 국내 송환 일정 조율 예정…수사 속도 붙을 듯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각종 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해외 도피 중인 쌍방울 그룹 김성태 전 회장의 '금고지기'로 알려진 인물이 태국에서 체포된 것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

쌍방울그룹
[촬영 안 철 수]


7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쌍방울 그룹 재경총괄본부장 김모 씨가 최근 태국에서 붙잡혔다.

쌍방울 관련 각종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수원지검 형사6부(김영남 부장검사)는 태국 정부와 김씨의 국내 송환 일정을 조율할 예정이다.

김 전 회장과 친인척 관계로 알려진 김씨는 쌍방울 그룹의 자금 전반을 관리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쌍방울의 횡령 및 배임 등 혐의로 검찰의 수사선상에 오른 김씨는 올해 5월 해외로 도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인터폴에 김씨에 대한 적색 수배를 요청했고, 외교부를 통해 김씨의 여권을 무효화했다.

여권 무효화로 김씨는 태국에서 추방되는 절차를 밟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진다.

김 전 회장의 최측근이자 쌍방울 그룹의 재무 흐름 전반을 속속들이 아는 김씨가 체포되면서 검찰 수사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수원지검은 쌍방울 그룹의 ▲ 자본시장법 위반 의혹 ▲ 미화 밀반출 의혹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변호사비 대납 의혹 등을 전방위적으로 수사 중이다.

한편 김 전 회장은 검찰의 쌍방울 그룹 압수수색 개시 직전인 올해 5월 말 싱가포르로 출국해 7개월째 해외에서 도피 중이다.

검찰은 김 전 회장이 차명으로 보유한 수백억원 상당의 주식을 임의처분하지 못하게 동결하고 인터폴 적색 수배, 여권 무효화 조치 등 신병 확보를 위한 압박에 나선 상태다.

you@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