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딸둘맘' 소이현 "20대 출산? 말리고파…육아 시작되면 아무 것도 못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소이현, 인교진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소이현이 육아 고충을 토로했다.

6일 소이현, 인교진의 유튜브 채널에는 '[이현로그] 소이현의 남편 없는 날! 일탈 V-logㅣ여배우 일상ㅣ푸에르자부르타ㅣ참골뱅이와 소주'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소이현은 공연 관람 후 생태찌개집을 찾아 해산물 모듬과 생태찌개, 소주를 주문했다.

식사 도중 스태프가 딸 하은이, 소은이 중 소이현 식성을 닮은 아이가 있냐고 물었다. 소이현은 "아직 소은이가 가리는 게 많다"고 답했다. 또 다른 스태프가 "애들이 몇 살이냐"고 묻자 소이현은 "8살, 6살"이라고 답했다. 스태프가 "벌써?"라며 놀라자 소이현은 "나 학부형이야"라며 "나도 못할 줄 알았다. 나는 내가 애를 낳을 거라고 생각도 못했다"고 말했다. 스태프는 "나는 스물 여덟에 애를 낳고 빨리 나의 삶을 살아야겠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이에 소이현은 "나는 그거 반대다. 나와 이야기하고 있는 20대가 있다면 말리고 싶다. 20대는 오로지 혼자 즐길 수 있을 때 다 즐기고. 물론 그것도 괜찮지만 난 20대를 온전히 내 삶으로 즐겼으면 좋겠다. 어차피 육아가 시작되면 아무것도 못 한다"며 육아맘의 고충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난 (20대 때) 너무 일했다. 너무 일하고 소주 마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주문한 생태찌개가 나왔다. 소이현은 "미쳤다"며 만족스러워했다. 이어 스태프에게 "생태찌개에 라면사리 넣어봤냐, 안 넣어봤냐"고 물었다. 스태프가 안 넣어봤다고 하자 소이현은 "그렇다면 하수"라며 '먹고수'의 면모를 드러냈다. 라면에 알을 얹은 소이현은 "같이 씹으면 엄청 고소하다"며 먹방을 이어나갔다.

소이현은 "소이현의 첫 브이로그, 잘 보셨냐"고 인사했다. 이어 "유부녀의 첫 외출을 축하해달라"며 "너무 재밌었다. 다음에 또 기대해달라"고 만족해했다.

소이현은 2014년 배우 인교진과 결혼해 슬하에 2녀를 두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