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RM·지드래곤 사는 ‘이 아파트’, 8개월만에 90억 뚫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방탄소년단 멤버 RM과 지민이 매입한 용산구 한남동 나인원한남. [그래픽=김진아 C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있는 '나인원한남'이 8개월만에 90억원을 돌파하는 신고가 거래가 등록됐다.

7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용산구 한남동 '나인원한남' 전용 206㎡는 지난달 7일 94억5000만원에 손바뀜했다.

올해 나인원한남에서 거래된 매물은 2건이다. 직전 거래는 지난 3월에 나온 85억원이다.

한남동 외인아파트 부지에 세워진 나인원한남은 지난 2019년 12월에 입주가 이뤄졌다.

지하 4층, 지상 5~9층의 나인원한남은 9개동 341세대로 꾸려진다. 평형구성은 75평(전용 206㎡), 89평(전용 244㎡), 듀플렉스(전용 273㎡, 복층)와 펜트하우스(244㎡), 슈퍼 펜트하우스(245㎡) 등이다.

나인원한남은 올해 전국에서 전세보증금(실거래가 신고기준)이 가장 높은 아파트로 주목 받은 적도 있다.

나인원한남은 유명 연예인과 정·재계 인사도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표적으로 방탄소년단(BTS)의 멤버 랩몬스터(RM·김남준)와 지민(박지민)이 분양을 받았다. 빅뱅의 지드래곤(권지용), 장윤정·도경완 부부도 이곳에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yul@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