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청담동 초등생 스쿨존 사고 막을 기회 2차례 무산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 강남구 언북초등학교 학생이 어린이 보호 구역인 스쿨존에서 음주 운전 차량에 치여 숨진 사건을 예방할 기회가 최소 2번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지난 2019년 서울시교육청은 언북초등학교를 점검한 결과, 차량 통행이 잦고 급경사가 있어 우려가 크다며 교차로를 높게 포장하는 '고원식 교차로'나 노면을 울퉁불퉁하게 돌로 포장하는 '사괴석 포장', 일방통행 운영 등을 주문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