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니 '혼전 성관계 금지'에…"호텔 덮치나" 호주인 발칵, 왜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인도네시아 발리의 한 해변. 사진 pixabay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호주인이 가장 많이 찾는 관광지 중 하나인 인도네시아에서 혼전 성관계를 금지하는 내용의 새로운 형법이 국회를 통과해 호주 시민들이 당혹해 하고 있다고 호주 ABC 등 현지 언론이 8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지난 6일 인도네시아 국회는 혼인 외 성관계 적발 시 1년 이하의 징역, 혼전 동거 시에는 6개월 이하의 징역형에 처하는 내용의 형법 개정안을 가결했다.

인도네시아는 지금도 결혼한 사람이 자신의 배우자가 아닌 타인과 성관계를 하면 간통으로 처벌하는데, 이를 결혼하지 않은 사람에게까지 확대 적용한 것이다. 이 법은 외국인에게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이에 대해 호주 외교부는 "이 개정안이 시행되기까진 3년이 걸릴 것으로 알고 있다"라며 "법안의 초안과 최종적으로 어떻게 해석될지 추가 정보를 기다리고 있다"라고 밝혔다.

새로운 형법이 국회를 통과했지만, 구체적인 시행령이나 시행규칙 등이 아직 마련되지 않아 인도네시아 정부는 최대 3년 후에나 새로운 형법이 적용될 것으로 보고 있다.

호주인들이 가장 걱정하는 것은 혼전 성관계 처벌 조항이다.

인도네시아 발리는 호주의 주요 휴가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확산 이전만 해도 서핑과 해변 파티, 밤 문화 등을 즐기기 위해 연 100만명이 넘는 호주인이 발리를 찾았다.

호주인들은 인도네시아 경찰이 발리의 호텔을 조사하며 혼전 성관계 조항을 적용해 처벌하지는 않을지 우려하고 있다고 호주 언론은 전했다.

이에 대해 에드워드 오마르 샤리프 히아리에지 인도네시아 법무부 차관은 당국이 호텔을 급습하지는 않을 것이며 혼외 성관계 금지 조항이 친고죄여서 당사자의 직계 가족이 고발하지 않는 한 처벌받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발리로 관광 온 외국인이 현지인과 성관계를 가진 뒤 현지인 가족이 신고한다면 처벌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인도네시아 관광 업계는 관광객이 감소할 것을 걱정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관광 산업 위원회의 부국장인 마우라나 유스란은 새로운 형법이 관광산업에는 완전히 역효과를 낸다며 "우리는 이 법이 얼마나 관광산업에 해로운지 우려를 표명했다"라고 말했다.

현예슬 기자 hyeon.yeseul@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