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울산시 '전지산업 재도약 연합체’ 출범…신성장 산업으로 육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울산=뉴시스] 배병수 기자 =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5일 오후 울산 울주군 언양읍 울산과학기술원 이차전지 산학연 연구센터를 방문해 담당 교수로부터 연구실에서 이차전지 개발과 관련 된 설명을 듣고 있다. 2021.07.05. bbs@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울산=뉴시스]유재형 기자 = 울산시는 9일 오후 3시 울산테크노파크 대강당에서 2030년 이차전지 국제적 거점도시 도약을 위한 ‘울산(U)-2030 전지산업 재도약 연합체(얼라이언스) 발대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산·학·연·관 연합체는 삼성SDI, 고려아연, 후성, 이수화학 등 57개 기업과 울산과학기술원, 울산대학교 등 4개 대학, 울산테크노파크, 한국에너지기술원 등 11개 이차전지 연구·지원기관, 울산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 등이 참여한다.

이날 발대식은 김두겸 시장, 김기환 시의회 의장, 삼성SDI 정훈 울산사업장(長) 등을 비롯한 50여 개 산·학·연·관 관계자 130명이 참석한다.

참석자들은 울산 전지산업 발전과 이차전지 국제적 선도도시를 향한 힘찬 도약에 동참할 것을 결의한다.

또 정부가 지난 11월 발표한 ‘이차전지 산업 혁신전략’과 연계한 2030년 울산 전지산업 재도약을 위해 4대 전략 14개 핵심 추진과제로 구성된 ‘울산(U)-2030 전지산업 재도약 전략 수립(안)’을 발표한다.

시는 내년 1월까지 14개 핵심 추진과제를 구체화한 ‘울산(U)-2030 전지산업 재도약 전략’을 수립하고, 전지산업 거점도시로 재도약할 수 있는 입지를 다져 나갈 방침이다.

이를 통해 내년 상반기 산업통상자원부에서 공모 예정인 ‘이차전지 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 지정에 참여해 울산 전지산업의 인적·물적 인프라를 집적화시킬 계획이다.

이와 관련 시는 지난 10월 전지산업을 신성장 동력 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울산 전지산업 육성 전략’을 발표하는 등 이차전지 거점도시로 도약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해왔다.

정부의 ‘차세대 배터리 파크 조성사업’과 연계한 ‘차세대 이차전지 상용화 지원센터’를 전국에서 유일하게 울산에 구축하고 있다.

이어 내년을 목표로 ‘세계 최초 전고체배터리 파이롯트 생산라인’을 구축 중인 삼성SDI와 함께 미래형 차세대 전지산업을 선점해 나가고 있다.

또 우수한 연구 역량을 보유한 울산과학기술원과 전국 최고 규모의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의 원천기술 연구 지원 인프라, 전국 최고 기업지원 장비 활용률을 보이고 있는 울산테크노파크의 소·중형(전기차) 이차전지 실증·평가, 사용후 배터리 산업화 지원 인프라까지 국내 유일의 전주기 기업지원 기반을 구축하고 있다.

기업투자 유치도 활발히 이루어져 시는 올해 고려아연, 후성과의 투자양해각서를 연이어 체결하는 등 올해만 1조 3000억원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00@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