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풍산개 보내며 마음고생”...文 ‘유기견 돕기’ 달력 나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문재인 전 대통령의 삽화가 담긴 탁상달력 견본 이미지. [사진출처 = 텀블벅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삽화가 담긴 달력을 판매해 그 수익금을 유기견 돕기 단체에 기부하는 프로젝트가 진행 중이다. 문 전 대통령의 딸 다혜 씨가 직접 기획한 것으로 전해졌다.

9일 정치권에 따르면, 전날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인 ‘텀블벅’엔 문 전 대통령과 반려동물들의 2023년 달력 ‘당신과 함께라면’의 판매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해당 프로젝트는 전날부터 오는 18일까지 열흘간 진행된다. 문 전 대통령과 유기견의 모습이 담긴 이 달력 세트는 달력과 그림 엽서로 구성됐다. 펀딩 금액은 1세트에 2만원, 2세트에 3만6000원, 3세트에 6만4000원, 6세트에 8만4000원, 20세트에 24만원이다. 달력 판매 수익금은 유기견 단체인 ‘꼬순내 지킴이’와 ‘유기견 없는 도시’에 기부된다.

게시자는 소개글에서 “그(문 전 대통령)의 정치적 신념은 ‘사람이 먼저다’로 대표되지만, 일상에서 그는 살아있는 모든 것들을 귀하게 여긴다”며 “야생화와 나무를 좋아하고 산을 즐기는 그는 동물들에게도 진심이기에 슬로건을 ‘동물이 먼저다’로 바꾸어도 어색하지 않을 정도”라고 적었다.

이어 “가장 오래 동거한 반려묘 찡찡이는 유기묘였고 대통령 취임후 입양한 검은 개 토리는 유기견이었다”며 “찡찡이와 토리는 대한민국 최초의 퍼스트캣, 퍼스트독이 되어 버려진 서러움을 보상받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퇴임 후 재임기간 동안 함께 지내던 여섯 마리의 반려동물들 모두와 이주했으나 불가피한 사정으로 현재 네 마리의 반려동물들과 평산에 살고 있다”면서 “이 프로젝트는 반려동물을 보내는 과정을 옆에서 지켜보는 중에 진심이 호도(糊塗)되는 것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으로 시작되었다”고 설명했다.

문 전 대통령은 지난달 초 북한 김정은(국무위원장)으로부터 2018년 선물 받아 길러오던 풍산개 수컷 송강이와 암컷 곰이를 파양한 바 있다.

프로젝트 기획사는 다다프로젝트로, 문 전 대통령의 딸 다혜씨가 대표로 있는 곳이다. 설명 글 또한 다혜 씨가 작성한 것으로 추측된다.

달력의 일러스트를 그린 작가 페블깨비는 이날 트위터에 “1호님(다혜씨) 기획, 글. 저의 삽화가 들어간 2023년 달력 펀딩이 오픈됐다”며 해당 링크를 공유했다.

이에 다혜씨는 “함께해서 즐겁고 행복했다”고 감사 인사를 전하며 “송강이, 곰이 보내면서 같이 마음고생 많았지만 전화위복이 되겠지요. 곁에서 늘 함께 지켜나가요”라고 답글을 남겼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