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리은행, 전세대출 금리 최대 0.85%포인트 인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리은행이 금리 인상기에 시중은행 중 처음으로 전세대출 금리를 인하한다. 은행채 발행이 줄면서 조달비용도 감소한 데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우리은행은 9일 신규 코픽스(자금조달비용지수·COFIX) 금리(6개월 변동)를 기준으로 하는 전세대출 금리를 인하한다고 밝혔다.

주택금융공사 보증 상품(주택보증)은 0.85%포인트, SGI서울보증 상품(서울보증)은 0.65%포인트 낮아진다.

이에 따라 ‘우리 전세론’은 주택보증 0.85%포인트, 서울보증 0.65%포인트, 주택도시보증공사(HUG) 보증 상품인 ‘전세금안심’은 0.70%포인트 인하된 금리가 적용된다.

‘우리WON전세대출’(주택보증)은 0.85%포인트, ‘우리스마트전세론’(서울보증)은 0.65%포인트 낮아지고 ‘ i-Touch전세론’ 상품도 주택보증과 서울보증 금리가 각각 0.85%포인트와 0.65%포인트 내려간다.

이에 따라 우리은행 내부 신용등급 기준으로 3등급인 차주가 만기 일시 조건으로 주택보증 우리전세론을 이용할 때 적용 금리는 6.26∼6.66%에서 5.41∼5.80%로 낮아진다.

대상은 이날부터 내년 4월30일까지 신규 및 연장 차주에 한한다. 취급 한도가 소진되면 조기 종료될 수 있다.

금융권 관계자는 “금융당국이 채권시장 안정을 위해 은행채 발행을 자제해달라고 한 후 은행들의 채권 발행이 줄었고 이는 조달 비용에도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면서 “다른 은행들도 대출 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NH농협은행은 내부적으로 전세대출 금리 인하를 검토하고 있지만 KB국민·신한·하나은행은 인하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금리 상승기 전세대출 금리 인하를 통해 실수요자의 이자 부담을 낮춰주기 위한 결정”이라고 말했다.

유희곤 기자 hulk@kyunghyang.com

▶ 백래시의 소음에서 ‘반 걸음’ 여성들의 이야기 공간
▶ 이태원 참사 책임자들 10시간 동안의 타임라인 공개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