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블리자드 신작 ‘디아블로4’, 내년 6월 6일 출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디지털 예약판매도 개시…일반판 10만원 육박


매경게임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핵앤슬래시 액션 RPG의 대명사 ‘디아블로’ 시리즈의 최신작 ‘디아블로4’가 내년 6월 6일 출시된다. 전작의 강점을 계승하고 개방된 지형 구성을 통해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전망이다.

9일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는 신작 ‘디아블로4’의 출시일을 2023년 6월 6일로 발표했다. PC는 물론 엑스박스 시리즈 X·S, 엑스박스원, 플레이스테이션5, 플레이스테이션4 등 콘솔 버전도 출시한다. 각 플랫폼간의 크로스 플레이와 진행 데이터 동기화를 지원하며 콘솔에서는 로컬 협동 모드도 제공한다.

블리자드 로드 퍼거슨 디아블로 총괄 매니저는 “디아블로 원작의 암울한 분위기에 디아블로 2의 영웅 육성 요소, 디아블로3의 실감 나는 전투를 결합해 디아블로4의 광활하고 생동감 있는 야외 세계를 완성했으며 향후 오랜 기간 지속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준비해 왔다”라며 “이용자들은 흉악한 악마와 싸우고 던전을 탐험하고 전설 장비를 수집하고 축복받은 어머니 릴리트의 귀환이 성역 세계에 어떤 의미를 갖는지 알게 되는 과정에서 그 어느 때보다 폭넓은 선택권을 갖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디아블로4’는 전작 ‘디아블로3: 영혼을 거두는 자’ 이후 수십 년이 지난 시점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천상과 지옥의 영원한 분쟁에서 벗어나고자 ‘성역’을 창조한 악마 릴리트와 천사 이나리우스의 전쟁을 배경으로 삼았다.

이용자는 드루이드, 도적, 원소술사, 야만용사, 강령술사 등 전작에서 만났던 5종의 직업 중 하나를 선택해 악마와의 사투에 나설 수 있다. 기술 트리와 정복자 보드를 통해 자신만의 육성 방향을 선택할 수 있으며 개방된 세계를 통해 ‘성역’ 곳곳을 누빌 수도 있다. 140개 이상의 던전과 부가 퀘스트, 각종 전리품 등도 제공한다.

후반 콘텐츠로는 정기적으로 발생하는 이벤트인 ‘지옥물결(가칭)’, 난이도가 높은 악몽 던전, 정해진 야외 현상금 사냥을 완수하면 전설 장비를 보상으로 주는 망자의 속삭임(가칭), PvP 지역 증오의 전장(가칭) 등이 준비됐다.

블리자드는 출시에 앞서 디지털 버전 예약 구매도 시작했다. 일반판은 9만5900원, 딜럭스 에디션 12만2900원, 얼티밋 에디션 13만6400원이다. 모든 버전은 사전 오픈베타 참여 권한이 주어지며 딜럭스 에디션 및 얼티밋 에디션은 정식 출시 전 최대 4일 먼저 즐길 수 있는 혜택과 시즌 배틀 패스 잠금해제 등이 부여된다.

또 블리자드는 게임은 별도로 구매해야 하는 ‘디아블로4 한정 소장판 박스’도 판매한다. ‘디아블로4’를 소재로 제작한 양면 전기 양초, 마우스패드, 핀, 아트 프린트, 아트북 등의 상품으로 구성됐다. 오는 16일부터 블리자드 기어 스토어에서 예약 구매가 가능하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