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금혼령' 박주현, 왕 앞에서 거침없는 사기 행각 '긴장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박주현과 김영대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가 형성된다.

MBC 금토드라마 ‘금혼령, 조선 혼인 금지령’(이하 ‘금혼령’) 1회에서는 이헌(김영대 분)을 눈물 짓게 한 소랑(박주현)의 명연기가 펼쳐진다.

9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금혼령’에서 소랑은 찰나의 거짓말 때문에 왕 이헌 앞에서 죽은 세자빈 안 씨(김민주)에 빙의하는 척 연기를 한다. 이에 소랑은 시선을 강탈하는 연기로 이헌을 완벽히 홀리며 흠뻑 빠져들게 만든다고.

그런가 하면 이헌은 당장이라도 눈물을 흘릴 것 같은 얼굴을 하고 있어, 소랑이 어떤 모습을 하고 있을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이처럼 소랑이 세자빈 안 씨에 빙의한 듯 연기를 함으로써, 소랑과 이헌, 세자빈 안 씨 사이에는 보이지 않는 연결고리가 형성되며 극의 신선한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소랑은 이헌이 죽은 세자빈을 잊고 나라에 금혼령을 철회하는 그날까지 빙의 연기를 이어갈 수 있을지, 그녀가 이끌어 갈 긴장감 넘치는 전개에 귀추가 주목된다.

이와 관련 ‘금혼령’ 제작진은 “한 순간에 거짓말로 왕의 곁을 지키게 된 소랑은 이헌의 귀기를 씻어내고 그에게서 세자빈 안 씨를 떠나보내야만 하는 막중한 임무를 맡게 된다. 소랑이 벌이는 찰진 빙의 연기에 이헌이 어떤 변화를 맞이하게 될지, 그리고 두 사람이 어떻게 엮이게 될지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금혼령’은 동명의 웹 소설이 원작으로, 7년 전 세자빈을 잃고 실의에 빠져 혼인 금지 명령을 내린 왕 이헌 앞에 죽은 세자빈으로 빙의가 가능하다는 혼인 사기꾼 소랑이 나타나 벌이는 센세이셔널 궁궐 사기극이다.

MBC 금토드라마 ‘금혼령, 조선 혼인 금지령’ 1회는 9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사진 = MBC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