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검찰과 법무부

이재명, 정진상 기소에 "檢, 저를 직접 수사하겠다 벼르는 모양"(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치검찰, 끝없는 이재명 때리기로 국민 피로…10년간 털어왔지만 또 털어보라"

연합뉴스

구속 심문, 법정 향하는 정진상 실장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정진상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지난달 18일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정 실장은 2013년 2월∼2020년 10월 성남시 정책비서관·경기도 정책실장으로 일하면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등 '대장동 일당'에게서 각종 사업 추진 등 편의 제공 대가로 6차례에 걸쳐 총 1억4천만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특가법상 뇌물)를 받는다.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9일 검찰이 자신의 최측근인 정진상 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을 뇌물 수수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긴 데 대해 "법정에서 진실이 가려지고 무고함이 밝혀질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정치검찰이 이미 정해놓은 수순에 따라서 낸 결론이라 이미 예견된 일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도 글을 올려 "검찰은 저를 직접 수사하겠다고 벼르는 모양"이라며 "정치검찰의 '끝없는 이재명 때리기'로 국민 피로도가 높아지고 있다. (검찰이 저를) 10년간 털어왔지만 어디 한 번 또 탈탈 털어보십시오"라고 강조했다.

이어 "거듭 말씀드리지만, 저 이재명은 단 1원의 사적 이익도 취하지 않았다"며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러움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무능 무도한 저들이 할 수 있는 일이라곤 정적 제거를 위한 '이재명 때리기'와 '야당 파괴를 위한 갈라치기'뿐"이라며 "검찰 정권은 저의 정치 생명을 끊는 것이 과제이겠지만 저는 민생과 민주주의를 지키는 일이 유일한 소명"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최고위에서 발언하는 이재명 대표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2.9 srbaek@yna.co.kr


이 대표는 그러면서 "국민과 함께 당원과 함께 끝까지 싸우겠다"며 "검찰 독재정권의 탄압을 뚫고 민생과 민주주의를 위해 거침없이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박성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검찰이 (정 실장을 상대로) 제기한 혐의들은 하나같이 전언을 기반으로 한 것이며, 물증 역시 하나도 없다"며 "제1야당 대표를 표적으로 한 '카더라 기소'를 강력 규탄한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결국 정진상 실장 기소의 최종 목적은 이재명 대표"라며 "윤석열 검찰이 제1야당을 이끄는 이재명 대표를 무너뜨리겠다는 검은 속내를 드러낸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대변인은 "검찰의 기소가 유죄를 뜻하지는 않는다"며 "민주당은 검찰의 야당탄압 조작 수사에 결연히 맞서 진실을 지켜내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검찰은 이날 이 대표의 최측근인 정 실장을 특가법상 뇌물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

정 실장은 2013년 2월∼2020년 10월 성남시 정책비서관·경기도 정책실장으로 재직하면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으로부터 각종 사업 추진 등 편의 제공 대가로 7회에 걸쳐 총 2억4천만원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jsy@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