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화물연대 파업 종료에 與 "만시지탄" 野 "안전운임제 연장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정수연 기자 = 여야는 9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이하 화물연대)의 총파업 철회와 관련해 "만시지탄"(국민의힘), "화물연대의 대승적 양보"(더불어민주당) 등으로 엇갈린 입장을 내놨다.

국민의힘 김미애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국민 경제 측면에서는 만시지탄이고, 화물연대에는 고육지책의 선택일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