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민의힘 당권주자들 '룰·윤심' 전쟁…제2의 '진박소동' 우려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국민의힘이 사실상 전당대회 모드에 돌입을 했죠? 당권주자들도 잇따라 목소리를 키우기 시작했는데요. '경선 룰' 문제와 이른바 '윤심'을 놓고, 본격적인 정쟁에 돌입한 모양새입니다. 특히 뚜렷한 '친윤 후보'가 없는 상황에서 이른바 누가 '윤의 남자'가 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데요. 정치권에선 윤심 경쟁이 자칫 제2의 '진박소동'으로 번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관련 내용을 정치 인사이드에서 짚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