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벤투 감독님도 많이 우셨다"...선수들과 눈물의 작별 인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지난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마중나온 팬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벤버지(벤투+아버지)’ 파울루 벤투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선수들에게 마지막을 알리며 눈물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이 달린 조별리그 3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에서 동점 골을 넣은 베테랑 수비수 김영권(울산 현대)은 9일 YTN ‘뉴스라이더’에 출연해 “(벤투) 감독님이 마지막에 떠나시기 전에 ‘이젠 정말 헤어질 때가 된 것 같다’고 말씀해주셨는데 선수들이 많이 울었다. 감독님도 많이 우셨다”고 말했다.

김영권은 “그 울음이 이제까지 4년 동안 달려왔던 아쉬움의 울음이었던 것 같다. 너무 행복한 울음이었고 앞으로 그 순간을 잊을 수 없을 것 같다”고 했다. 지난 4년 동안 대표팀 선수들과 함께 하며 외국인 감독으로선 최장 기간 자리를 지킨 벤투 감독은 이번 월드컵을 끝으로 작별 인사를 하게 됐다.

김영권은 벤투 감독의 리더십에 대해 “가장 중요한 건 서로 간의 믿음”이라며 “감독님도 선수들을 어떤 상황이든 항상 믿어주셨고 저희가 경기력이 안 좋아도 끝까지 믿어주셨다. 그런 부분에선 선수들이 정말 고맙게 생각해서 선수들 또한 감독님을 100% 확신하고 믿었다”고 말했다.

김영권은 그간 벤투 감독의 전술에 대해 비판적인 시선이 있었던 것에 대해 “사실 많이 속상했던 건 사실”이라고 밝혔다.

그는 “팀 내부적으로 믿음이 깨지면 안 된다고 항상 선수들끼리 얘기해 왔다. 누가 뭐래도 우리 선수들 그리고 코칭 스태프는 서로 밉게 보지 말자, 우리 서로는 누가 뭐래도 한번 믿어보자면서 4년 동안 달려왔다”고 했다.

대표팀의 미드필더 황인범(올림피아코스)도 전날 윤석열 대통령, 김건희 여사와의 청와대 만찬장에서 벤투 감독과 김민재(나폴리), 황희찬(울버햄프턴) 등 선수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며 “파울루와 코칭 스태프 모두에게 감사드린다. 내 마음속에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인사를 전했다.

선수들뿐만 아니라 벤투 감독의 이웃 주민들도 그와의 이별을 아쉬워했다.

최근 벤투 감독이 계약 기간 거주해온 경기 고양시의 한 아파트 단지에 한글과 벤투 감독의 모국어인 포르투갈어로 적힌 현수막이 걸렸다.

현수막에는 ‘벤투 감독님, 코치님 감사합니다’, ‘벤투 감독님의 이웃이어서 자랑스럽습니다’, ‘우리와 함께한 모든 기억이 소중한 추억이 되길 바랍니다’는 문구가 적혀 있었다.

월드컵 16강 진출이라는 성과와 함께 한국 축구 대표팀에 대한 벤투 감독의 애정을 느낀 주민들의 감사 인사였다.

벤투 감독의 향후 거취도 국내 축구 팬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일부 외국 매체에선 벤투 감독이 중국축구협회로부터 연봉 20억 원의 조건으로 감독 제안을 받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그러나 연봉 등 대우 조건이 한국 대표팀에서 제공한 조건과 큰 차이가 없는데다 벤투 감독이 당분간 포르투갈로 돌아가 휴식을 취하겠다는 뜻을 밝혔기 때문에 제안을 받아들일지는 불투명하다.

벤투 감독은 지난 2010년 중국 프로축구 리그 충칭 당다이 리판의 감독으로 부임했다가 성적 부진을 이유로 7개월 만에 해임된 적도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