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맹공 퍼부었지만' 브라질, 8강 크로아티아와 0-0 마무리[전반 종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노진주 기자] 전반에 득점은 나오지 않았다.

브라질과 크로아티아는 10일 오전 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대망의 8강전을 치르고 있다. 전반전은 0-0으로 마무리됐다.

앞서 16강에서 브라질은 한국을 4-1로 꺾고, 크로아티아는 일본과 연장 전후반을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승을 거뒀다.

역사는 브라질의 승리를 점치고 있다. 브라질은 크로아티아와 A매치에서 단 한 번도 진 적이 없다. 3승1무 무패를 기록 중이다.

이날 브라질은 4-1-2-3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알리송(골키퍼), 밀리탕, 마르키뉴스, 티아고 실바, 다닐루, 카세미루, 파케타, 네이마르, 하피냐, 히샬리송, 비니시우스 주니오르가 선발 출격했다.

이에 맞서는 크로아티아는 4-1-2-3으로 맞섰다. 리바코비치(골키퍼), 유라노비치, 로브렌, 그바르디올, 소사, 브로조비치, 모드리치, 코바치치, 페리시치, 크라마리치, 파샬리치가 먼저 그라운드를 밟았다.

전반 20분 네이마르가 선제골을 노렸다. 왼쪽 박스 모서리 안쪽으로 공을 몰고 들어간 네이마르는 비니시우스와 2대1 패스를 주고받은 뒤 문전 가운데서 슈팅을 날렸다. 공은 골키퍼 품에 안겼다.

브라질이 공격을 주도했다. 전반 22분 카세미루가 박스 근처에서 낮고 빠른 슈팅을 시도했다. 바운드된 공은 골대 옆으로 향했다.

전반 29분 크로아티아가 반격에 나섰다. 방향 전환 패스를 왼쪽 측면에서 받은 페리시치는 다소 먼 거리에서 중거리 슈팅을 때렸다. 허공을 갈랐다.

네이마르가 전반 41분 왼쪽 박스 바로 밖에서 프리킥 키커로 나서 직접 슈팅을 시도했다. 수비벽에 맞고 굴절된 공은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jinju217@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