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너 딸 가만두지 않겠다”…中네티즌에 1만개 악플테러 韓교수, 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서경덕 교수가 중국 네티즌들로 추정되는 이들에게 1만여게 이상의 악플 테러를 당했다. [사진출처 =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설’ 표기 문제를 지적한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중국 네티즌들로부터 악성 댓글 공격을 받았다.

서 교수는 지난 24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오전 내내 수천개의 중국 누리꾼 계정을 차단했다”며 “디엠까지 합치면 약 1만여 개는 될 듯 싶다”고 적었다.

그는 이어 “댓글과 디엠들을 다 읽어 보지는 못했지만 중국 문화와 역사를 헤치는 원흉이 바로 저라고 한다”며 “‘중국 설’이 아닌 ‘음력 설’ 표기를 해야 한다고 해서 전 세계를 시끄럽게 만든것도 나라고 하고, 김치 및 한복의 기원은 중국인데 한국 전통문화라고 전 세계에 떠드는 것도 나라면서, 자신들의 가장 큰 주적이 바로 나라고 하니 참 애처로울 따름이다”라고 썼다.

그러면서 “나의 꾸준한 활동이 중국 측에서는 많이 두려운가 보다”라며 “이렇게 인정까지 해 주니 몸둘바를 모르겠다”고 했다.

서 교수는 그러나 정말로 사람이라면 반드시 지켜야 할 선이 있다고 그들에게 경고했다.

그는 “너희 엄마랑 잠자리를 할 수 있을까?” “너희 딸 가만두지 않겠다” 등 아무리 내가 미워도 가족을 건드리는 건 짐승만도 못한 짓이라고 분노했다.

그는 “아무쪼록 이 글을 읽고 있는 중국 누리꾼들, 또한 이 글을 중국어로 번역하여 중국 SNS에 뿌리는 중국 누리꾼들, 부디 정신 좀 차리라”고 강조했다.

앞서 영국박물관은 지난 20일 ‘Celebrating Seollal 설맞이’라는 제목으로 한국 전통 공연 행사를 하며 “한국의 음력 설(Korean Lunar new Year)을 함께 즐겨보세요”라며 적었다가 중국 누리꾼으로부터 댓글 테러를 당했다.

영국박물관은 결국 해당 글을 삭제했다. 이후 지난 22일 영국박물관은 토끼를 안고 있는 중국 청나라 여성 그림을 올리며 해시태그에 ‘Chinese New Year’(중국 설)이라고 적었다.

매일경제

중국 네티즌들의 악성 댓글에도 ‘음력설’을 고수한 디즈니. [사진출처 = 디즈니 공식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월드디즈니는 중국 네티즌의 비판에도 ‘음력설’을 그대로 고수했다.

월트디즈니가 미국에서 직접 운영하는 ‘디즈니랜드’의 공식 트위터 계정(@Disneyland)은 지난 12일 설 명절을 앞두고 트위터에 한 게시물을 올렸다.

디즈니는 트위터에 “디즈니만의 특색을 가미한 독특한 요리로 디즈니랜드에서‘음력 설’을 맞을 준비를 하세요”라며 고객들에게 행사내용을 알리며 초대했다.

그러자 중국계로 추정되는 네티즌 다수가 몰리면서 ‘음력설’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음력설’이 아닌 ‘중국설’로 표기해야 했다는 것이 이들의 공통된 주장이다.

그럼에도 디즈니는 지난 21일 설 연휴 첫날까지 “드디어 음력 설이 왔다”며 ‘음력설’ 표현을 바꾸지 않았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