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손흥민 큰일이네..."단주마, 좌측에서 뛰고 케인 지원할 거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 아르나우트 단주마는 활용도가 매우 높을 것으로 보인다.

유럽 축구 이적시장에 정통한 파브리시오 로마노는 25일(이하 한국시간) "단주마의 토트넘행이 합의됐다. 비야레알과 임대 계약을 체결했다. 단주마는 메디컬 테스트를 받으러 가고 있으며 런던행 비행기에 탑승했다"라며 사실상 계약 성사를 의미하는 시그니처 멘트 'Here we go'를 덧붙였다.

단주마는 PSV 아인트호벤 아카데미에서 성장했다. 이후 NEC 네이메헨, 클럽 브뤼헤에서 뛰었고 본머스에서 뛰면서 잉글랜드 무대도 경험했다. 비야레알에 입단하면서 스페인 라리가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단주마는 측면, 중앙을 오가면서 비야레알 공격 주축으로 활약했고 지난 시즌 비야레알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돌풍을 이끌었다.

공격수 영입이 절실했던 에버턴이 먼저 단주마에게 다가갔으나 토트넘이 빼앗았다. 어떻게 활용될까? 영국 '풋볼 런던'의 토트넘 전담 기자인 알렉스디어 골드는 25일 "단주마는 해리 케인을 지원할 스트라이커로 뛸 수 있다. 좌측 공격수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아마 손흥민, 히샬리송과 함께 왼쪽 자리를 두고 주로 싸울 예정이다. 케인의 백업으로 출전할 듯하다"고 전망했다.

공격진에서 전방위적으로 가능하다는 말이었다. 비야레알에서도 보면 단주마는 측면과 중앙을 폭넓게 움직였다. 제라르드 모레노와 같이 뛸 때는 측면으로 빠져서 움직였고 지오바니 로 셀소와 투톱을 구성할 땐 중앙에서 많이 움직이면서 수비를 끌고 다녔다. 드리블이 좋고 득점력까지 보유해 요긴하게 쓰였다. 좌측으로 빠진 뒤 중앙으로 공을 몰고 와 마무리하는 걸 즐기기도 하다.

손흥민과 전체적으로 역할이 비슷하다. 단주마가 오면 손흥민에게 악재로 작용할 거란 의견이 많다. 지난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손흥민은 올 시즌 부진을 거듭하는 중이다. 손흥민을 선발에 넣지 말아야 한다는 의견이 이어지는 가운데 단주마가 합류하면 분명한 타격이 될 것이다. 선발에서도 빠지고 출전시간도 급감할 수도 있다.

단주마의 불안점은 본머스에 뛸 때 EPL 득점이 없었다는 점이다. 본머스가 강등이 된 뒤,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리그)에선 맹위를 떨쳤지만 EPL에선 분명 아쉬웠다. 잉글랜드 경험이 있으나 EPL에서 통할지 알 수 없다. 비야레알에서 말썽을 일으켰고 공격적인 스킬 외 다른 능력은 부족한 게 보이는 것도 우려가 있는 상황이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