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현주 "故 강수연 선배, 스크린으로 보니 '진짜 영화배우구나' 싶다"[인터뷰③]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김보라 기자] (인터뷰②에 이어) 배우 김현주가 지난해 세상을 떠난 故 강수연에 대해 “강수연 선배님은 제가 감히 어떤 배우라고 정의내릴 수 있는 분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현주는 25일 오전 서울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처음에는 선배님을 대하기 어려웠는데 현장에서 저를 동료 배우로서 대해주셨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이’(감독 연상호, 제작 클라이맥스 스튜디오, 제공 넷플릭스)는 기후변화로 폐허가 된 지구를 벗어나 이주한 쉘터에서 발생한 전쟁을 끝내기 위해 전설적인 용병 정이의 뇌를 복제, 최고의 전투 A.I.를 개발하려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SF 영화.

김현주는 인간과 A.I.의 경계에 서 있는 정이 역을, 강수연은 정이의 딸 윤서현 역을 맡았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김현주는 “현장에서 강수연 선배님은 전설 속 인물이었고, 저 역시 당연하게 ‘선배님은 영화배우지~’라고 느꼈다”라며 “막상 극장 스크린으로 보니 선배님은 ‘진짜 영화배우구나’ 싶었다”고 후배로서 존경심을 드러냈다.

‘정이’는 드라마 ‘D.P.’(2021), ‘지옥’(2021), ‘몸값’(2022) 등을 선보인 클라이맥스 스튜디오가 제작했다. 22세기 미래에서 펼쳐지는 뇌복제 실험이라는 신선한 소재와 수식어가 필요 없는 배우들의 강렬한 변신, 그리고 새로움을 추구하는 연상호 감독이 선보이는 SF 장르물로 공개 전부터 기대를 모았다.

현재 ‘정이’는 넷플릭스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 purplish@osen.co.kr

[사진] 넷플릭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