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순사건 유족·시민단체, 희생자 피해 신고기간 연장 요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여수·순천 10·19사건 관련 단체들은 25일 전라남도 동부청사 앞에서 여순사건특별법 시행 1년 기자회견을 열고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여순10·19범국민연대 제공)2023.1.25/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순천=뉴스1) 김동수 기자 = 여수·순천 10·19사건 관련 단체들은 25일 "희생자 피해 신고기간 연장과 직권조사를 확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전라남도 동부청사 앞에서 여순사건 신고접수 마감 등 특별법 시행 1년을 평가하는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요구했다.

단체는 △희생자 신고기간 즉시 연장 △직권조사 확대 △민간전문가 중심 지원단 구성 △진상조사보고서 작성기획단 구성 △전문조사관·사실조사원 확충 △특별법과 시행령 개정·보완 요구 등 총 7개 항을 담은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총 6691건의 신고접수와 진상조사 개시 결정, 남원지역 직권조사 실시 등 4회의 전체회의와 10회의 소위 회의를 통해 주요사항을 결정하고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다"며 "그러나 비상임위원 체제로 운영되면서 전문성과 책임성이 현저히 떨어지고 1년여의 파견 공무원의 근무기간 등 한계를 확연하게 드러냈다"고 평가했다.

이어 "현재의 인력구조나 사실조사원으로는 심각한 업무과중이 우려되고, 이들 파견직원들이나 사실조사원의 처우개선이 이뤄지지 않으면 물리적으로 힘들 것 같다"며 "전남도청 실무지원단에 파견된 직원들이 1명만 남고 모두 도망치듯 원대복귀했다. 인력 확충이 시급한 상황이다"고 주장했다.

이날 공동기자회견에는 여순10·19범국민연대와 여순항쟁전국유족총연합를 비롯해 제주4·3범도민연대, 6·25전쟁전후피학살자전국유족회, 대전산내사건 전남유족회 등 관련 유족단체와 여수·순천·광양 YMCA, 전남연대회의, 전남교육희망연대, 전남녹색연합, 전남진보연대, 전국농민회광주전남연맹 등 43개 단체가 함께했다.

kds@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