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경남 최강 한파에 지붕 날아가 차량 덮치는 등 사고 잇따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양산서 판넬지붕 날아가 소형차 2대 파손

더팩트

24일 오후 2시 49분쯤 양산시 삼호동 판넬지붕이 날아가 소형차가 파손됐다./경남소방본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경남=강보금 기자] 경남 지역에서 한파와 강풍으로 인해 지붕이 날아가는 등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25일 경남도와 경남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24일 0시부터 이날 오전 10시까지 한파와 강풍 관련 40여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24일 오후 2시 37분쯤에는 창녕군 길곡면 오호리에서 강풍으로 하우스 지지대가 무너졌다.

또 이날 2시 49분쯤에는 양산시 삼호동 판넬지붕이 날아가 소형차 2대가 파손됐다.

오후 9시 9분쯤에는 양산시 평산동에서 강풍으로 인해 옥상 물탱크가 떨어졌으며, 9시 37분쯤에는 의령군 의령읍 오리농장에서 수도관이 파열됐다.

한편, 기상청은 26일 오전까지 경남지역 기온은 영하 10~영하 5도 정도에서 머물다 오후부터 차츰 기온이 오를 것으로 예보했다.
hcmedia@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