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태풍의 신부' 박하나, 손창민에 정체 들켰다…"바람아" 긴장감↑(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KBS 2TV '태풍의 신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태풍의 신부' 박하나가 손창민에게 정체를 들켰다.

30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태풍의 신부'에서는 은서연(전 강바람, 박하나 분)이 강백산(손창민 분)에게 강바람이란 사실을 들켜 긴장감을 유발했다. 윤산들(박윤재 분)의 사랑을 받지 못한 강바다(오승아 분)의 짓이었다.

이날 은서연은 강태풍(강지섭 분)의 도움을 받아 어머니 정모연(전 서윤희, 지수원 분)을 찾아나섰다. 그는 강백산 서재에 비밀 공간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화분 속에서 지하실 열쇠를 찾아내는 데 성공했다.

강백산은 항상 불안해 하며 출근 전 어머니 박용자(김영옥 분)에게 "당분간 제가 없을 때는 서재 문 잠그셔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박용자는 걱정 말라며 단속을 제대로 하겠다고 말했다.

감금된 정모연은 딸랑이를 잃어버린 뒤 불안에 떨었다. 강백산은 딸랑이가 없어졌다는 말에 은서연을 의심했다. 정모연은 강백산이 협박하다 멱살을 잡자 뺨을 내리쳤다. 강백산은 "네가 정신이 나가긴 나갔구나. 감히 나를 쳐?"라면서 분노했다.

박용자는 아들을 달래며 "딸랑이 없어지니까 그렇다. 저럴 때 곁에 친딸이라도 있으면 정신이 돌아올지도 모르는데"라고 말했다. 강태풍은 "바람이 얘기냐, 이미 죽은 애 갖고 뭘 하냐"라며 받아쳤다. 이에 박용자는 "바람이가 살아 있는지도 모르겠다"라면서 배순영(최영완 분)과 전 연인 얘기를 꺼냈다.

놀란 강백산은 당장 배순영을 납치했다. 그 곳에는 배순영의 전 연인도 있었다. 강백산은 "넌 바람이가 죽었다 하고, 이 놈은 살았다고 하니까 누구 말이 사실이냐"라면서 협박했다. 배순영은 절대 아니라며 "어떻게 저 사기꾼 말을 믿으시냐"라고 소리쳤다. 강백산은 "그래, 확인해 보면 알겠지"라면서 의미심장한 표정을 지었다.

은서연과 강태풍은 식구들을 따돌리고 서재 안 비밀 공간에 들어가려 했다. 이들은 인테리어 공사를 하겠다며 할머니를 방에 데리고 들어갔다. 같은 시각 강태풍은 회사로 돌아와 "배순영, 끝까지 입을 다물어? 하지만 내 눈은 못 속여. 강바람 분명히 살아있어"라고 이를 갈았다.

강바다는 아직도 강바람을 잊지 못하는 윤산들을 보고 분노했다. 결국에는 아버지를 찾아가 "은서연 당장 치워 버려라"라더니 "제가 알고 있는 은서연 비밀이면 치울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폭로했다. 이후 강태풍은 서재에 몰래 들어가 있던 은서연을 발견했다. 그는 "네가 왜 여기 있어? 바람아"라고 말해 긴장감을 높였다.

llll@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