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이슈 프로배구 V리그

3년 만에 돌아온 키스타임…배구장에 마스크가 사라졌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후 첫 배구경기…다양한 이벤트

우려 섞인 시선도 "당분간 마스크 쓸 것"

연합뉴스

3년 만에 돌아온 키스타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한 중년 부부가 31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우리카드-KB손해보험 전 3세트 '키스타임' 이벤트 때 볼 뽀뽀를 하고 있다. 이날 홈 팀 우리카드는 정부의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조처로 3년 만에 키스타임 이벤트를 진행했다. 2023.1.31. cycl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3년 만에 돌아온 키스 타임입니다! 뜨거운 사랑을 보여주세요."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와 KB손해보험의 경기가 열린 31일 서울 장충체육관.

우리카드의 김정석 응원단장은 3세트 작전타임 때 경기장 전광판을 가리키며 이렇게 외쳤다.

전광판에 비친 20대 남녀는 어색한 듯 주저하다 활짝 웃으며 입맞춤을 했다.

이어 화면에 잡힌 60대 부부도 볼 뽀뽀를 하며 관중들의 큰 갈채를 받았다.

김 단장은 "이제 여러분들의 밝은 미소를 볼 수 있네요. 참 행복한 순간입니다"라며 웃었다.

연합뉴스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된 실내 스포츠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31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V리그 배구 남자부 KB손해보험과 우리카드의 경기. 30일부터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되면서 관중석의 치어리더가 마스크를 벗은 채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2023.1.31 hihong@yna.co.kr


이날 경기는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사라진 뒤 펼쳐진 프로배구 첫 번째 장이었다.

정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0일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1단계로 지정했고, 이에 한국배구연맹(KOVO)은 마스크 의무사항을 권고사항으로 변경했다.

이날 장충체육관을 찾은 관중들은 마스크를 쓰지 않고 목청 높여 응원을 펼치는 등 자유롭게 '포스트 마스크' 시대를 즐겼다.

구단 역시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와 관련해 다양한 이벤트를 펼쳤다.

홈팀 우리카드는 키스타임, 관중들의 노 마스크 셀프 카메라 촬영 콘테스트 등으로 분위기를 돋웠다.

치어리더 등 응원단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전인 2020년 1월 이후 3년 만에 마스크를 벗고 밝은 표정으로 응원을 이끌었다.

연합뉴스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된 실내 스포츠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31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V리그 배구 남자부 KB손해보험과 우리카드의 경기. 30일부터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되면서 치어리더들이 마스크를 벗은 채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2023.1.31 hihong@yna.co.kr


다만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를 조심스러워하는 관중도 많았다.

이날 연인과 함께 경기장을 찾았다는 20대 배구 팬 김승빈 씨는 "아직은 조심스럽다"며 "당분간은 오늘처럼 마스크를 쓸 생각"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장충체육관을 찾은 팬 중 절반가량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경기를 관람했다.

양 팀 감독 등 선수단 관계자들과 경기 운영 스태프들도 마찬가지였다.

최재효 주심 등 심판들과 기록원 등도 모두 마스크를 쓰고 경기를 진행했다.

마스크를 쓰고 지휘한 신영철 우리카드 감독은 이날 경기를 앞두고 "마스크를 쓰는 건 불편하지만, 아직은 방역에 신경 써야 한다"고 말했다. 신 감독은 이달 중순 코로나19에 확진되기도 했다.

후인정 감독도 "마스크 쓰는 게 크게 불편하진 않다"며 "당분간은 계속 마스크를 쓸 생각"이라고 밝혔다.

KOVO와 각 구단은 당분간 운영 스태프들의 마스크 착용을 강력히 권고하는 등 코트 내 관계자들에겐 방역 조처를 유지하면서 관중들에겐 노 마스크 시대를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이벤트를 펼칠 계획이다.

cycle@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