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장서희, 김규선 디자인 도용한 한지완 압박..."네가 내 딸이였을 때 무슨 짓 했는지 알지?"('마녀의 게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마녀의 게임'(사진=방송 화면 캡처)



‘마녀의 게임’ 장서희가 한지완의 뻔뻔함에 분노했다.

31일 오후 방송된 MBC ‘마녀의 게임’에서는 스텔라쇼를 앞둔 상황에서 정혜수(김규선 분)의 디자인이 유출된 사실이 드러났다.

이날 정혜수는 "우리가 쓰려고 했던 소재와 품질이 다르지 않다. 악의적 유출인 거 같은데 포이즌이라는 회사부터 알아봐야 한다"라고 포이즌의 실소유주를 파악했다.

이후 설유경은 주세영(한지완 분)을 찾아갔다. 이어 그는 주세영에게 "넌 차강주니까. 너 12살 때부터 남의 것 훔쳤잖아. 왜 늘 우리 혜수냐"라고 따졌고 주세영은 "내가 정혜수에게 빼앗기고 상처 받은 건? 내가 왜 영혼까지 황폐해졌는지 아냐. 유지호도 날 버리고 정혜수한테 갔다"라며 억울함에 울부짖었다.

이에 설유경은 "네가 선택하고 결정한 게 지금의 너를 만든 거다"라며 "네가 내 딸이였을 때 무슨 짓을 했는지 알지? 그럼 내가 내 딸 혜수를 위해 무슨짓을 할지도 알겠네?"라고 주세영을 압박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