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2년 동안 일 못했다” 샘 오취리, 겪었다는 ‘캔슬 컬처’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샘 오취리가 ‘한국은 캔슬 컬처가 강하다’는 질문에 "매우 동의"를 선택했다. /유튜브 'Jubile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정상회담’ ‘대한외국인’ 등에 출연했던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한국에서 ‘캔슬 컬처’를 경험했다며 “올라가는 건 천천히 올라갔는데, 내려가는 건 뚝 떨어졌다”고 회상했다.

‘캔슬 컬처’는 자신의 생각이나 의견이 다른 사람들에 대한 팔로우를 취소(Cancel)한다는 뜻으로, 특히 유명인이나 공적 지위에 있는 인사가 논쟁이 될 만한 행동이나 발언을 했을 때 소셜미디어(SNS) 등에서 해당 인물에 대한 팔로우를 취소하고 보이콧하는 온라인 문화 현상을 가리킨다.

지난달 31일 유튜브 채널 주빌리(Jubilee)에는 ‘대한민국에서 흑인으로 산다는 것은?’이라는 주제의 콘텐츠가 공개됐다. 주빌리는 구독자 773만명을 보유한 유명 채널로, 한 달 전에는 일본에서 흑인으로 사는 삶에 관한 영상을 제작했었다.

6명의 참가자들은 ‘한국은 캔슬 컬처가 강하다’는 질문에 모두 “매우 동의”를 선택했다. 그중에서도 샘 오취리는 “나는 2년 동안 일을 못했다”고 말했다. 이에 다른 참가자들은 “맞다. 샘이 이 주제에 관해 제일 이야기 잘할 것 같다”고 했다.

샘은 “내가 말할 자격이 있다고 느꼈던 것에 대해 언급한 게 그렇게 심하게 거부의 대상이 될 줄은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다”고 했다. 이어 “내가 ‘블랙페이스(blackface)’에 대한 게시물을 올렸을 때 하룻밤 사이에 화제가 됐고, 나는 일을 할 수가 없었다”며 “그들은 나를 강하게 ‘캔슬’했고, 뜨거운 감자가 됐다”고 했다.

조선일보

2020년 샘 오취리가 의정부 한 고등학교 학생들의 졸업사진을 비판하며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 /샘 오취리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샘이 말한 게시물은 2020년 의정부 한 고등학교 학생들의 졸업사진을 비판한 글이었다. 당시 학생들은 상여꾼들이 운구 중 춤을 추는 가나의 독특한 장례 문화를 담은 밈을 패러디했다. 그 과정에서 학생들은 얼굴을 검게 칠하는 블랙페이스를 했다.

이에 샘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20년에 이런 것을 보면 안타깝고 슬프다. 웃기지 않다. 저희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이라며 “제발 하지 마라. 문화를 따라 하는 건 알겠는데 굳이 얼굴 색칠까지 해야 하나”라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그러나 “이게 왜 인종차별이냐”며 샘의 발언에 동조하지 못하는 이들도 많았고, 샘이 인종차별적 발언을 했던 과거가 재조명되는 등 논란이 커지면서 출연 중이던 모든 방송에서 하차했다.

다른 출연자는 샘에게 “이전에도 한국에서 인종차별에 관해 이야기한 적이 있었는데, 뭐가 달랐다고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샘은 2017년에도 SBS ‘웃찾사’에서 코미디언이 아프리카 추장 분장을 하면서 얼굴을 검게 칠하자 “TV 보면서 이런 장면이 나오면 마음 아프고 짜증 난다. 모든 인종에 대한 비하는 없애야 한다”고 말했었다.

샘은 “영향력이 커지면 책임도 커진다”며 “나는 항상 한국 사람들에 대해 좋게 이야기했는데, 내가 부정적으로 인식되는 말을 하자 그들은 ‘아니 그럴 수 없어’라고 이야기하는 것 같았다”고 했다. 그는 “아마도 한국인들은 나의 말이 그들에 대한 공격이라고 느꼈고, 심지어 나를 지지해준 친구들마저 같이 공격 대상이 될 정도로 아웃시켰다”고 했다.

함께 출연한 모델 한현민은 “한국에서 공인으로 산다는 건 조심해야 할 게 많은 것 같다”며 “저도 SNS를 조심스럽게 쓰고, 잘 안 하려고 한다”고 했다. 샘은 “올라가는 건 천천히 올라갔는데 내려가는 건 아주 뚝 떨어졌다”고 했다.

샘은 그렇지만 이 방송에서 한국에 대한 여전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이곳을 정말 좋아해서 어디를 가든 한국을 홍보했다”며 “나쁜 일에 비해 좋은 일을 많이 경험했다”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