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이슈 국방과 무기

미국 본토 상공 침투해 휘젓고 다닌 中 정찰기구..."전투기 출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의 것으로 보이는 정찰기구(Spy balloon)가 미국 본토 상공을 휘젓고 다녀 전투기까지 출격해 격추를 검토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미군 당국은 이 정찰기구가 위협적이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지만, 핵미사일 시설이 있는 민감한 지역 주변의 상공까지 날아다닌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미 국방부는 2일 줌 브리핑에서 며칠 전 정찰기구의 미 본토 진입을 파악하고 공군기를 출격시켜 추적하는 등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패트릭 라이더 국방부 대변인은 "현재 미 본토 상공의 고고도 정찰기구(surveillance balloon)를 탐지해 추적 중"이라며 "미군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NORAD)가 이를 면밀히 추적·감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미 국방부 고위 당국자는 "이 정찰기구가 중국 것임을 확신한다"며 "목적은 분명히 정찰이며, 항적은 몇몇 민감한 장소 위를 지나갔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 미 당국은 전날 몬태나주(州) 상공에서 격추를 검토했습니다.

몬태나주에는 미국의 3개 핵미사일 격납고 중 한 곳인 맘스트롬 공군기지가 위치해 있어 정찰기구가 정보 수집 목적으로 비행했을 가능성이 제기됩니다.

로이터통신은 "이 기지에 150개의 대륙간탄도미사일 격납고가 있다"고 전했습니다.

다만 고위 당국자는 "이 기구는 중국이 저궤도 위성을 통해 수집할 수 있는 것 이상의 중요한 가치를 창출하진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미 당국은 격추하기로 결정됐을 경우에 대비해 전날 몬태나주 빌링스 공항을 폐쇄하고 F-22 전투기 등 군 자산을 동원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잔해로 인한 지상 피해가 우려돼 격추 계획을 접었다고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보고를 즉각 받은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군사 옵션을 물었고 마크 밀리 합참의장이 지상의 민간 피해 등을 우려해 정찰기구에 물리적 공격을 가하지 말 것을 백악관에 강력히 건의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현재 필리핀을 방문 중인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도 현지에서 고위급 회의를 소집해 대책을 논의했다고 이 당국자는 전했습니다.

정찰기구의 고도와 관련해 고위 당국자는 민간 항공기의 비행 고도보다는 높지만 우주까지는 아닌 대기권이라고 밝혔습니다.

미 정부는 즉각 주미중국대사관, 주중미국대사관을 통해 중국 당국과 접촉해 문제를 제기하고 미국 본토와 미국민을 보호하기 위한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고 고위 당국자는 설명했습니다.

이번과 같은 중국 정찰기구의 미 본토 침투는 이전 행정부를 포함해 지난 몇 년간 여러 번 있었다고 이 당국자는 언급했습니다.

다만 이번 정찰기구의 경우 과거보다 체공시간이 긴 편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중국 정찰기구의 미 본토 상공 침투는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의 중국 방문을 앞두고 불거졌습니다.

YTN 임수근 (sgl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뉴스 속 생생한 현장 스케치 [뉴스케치] 보기 〉
'한방'에 핫한 '이슈' 정리 [한방이슈] 보기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