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대구, 청년 2000명에 구직 위한 ‘청년수당’ 30만원씩 지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대구시청 산격청사 전경. 대구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구시는 올해 처음으로 미취업 청년의 구직활동 등을 돕기 위한 ‘청년수당’을 지급한다고 5일 밝혔다.

대구시는 대구청년센터 내 청년상담소에서 취업 및 창업·진로·심리·노동문제 등 10개 분야별 전문가와의 상담을 지원한다. 또 이달부터 청년 약 2000명에게 상담 등 지원책과 함께 사회진입활동 지원금 30만원을 처음 지급하기로 했다.

대구시에 주소지를 둔 만 19~34세 청년이면 지원금 신청을 할 수 있다. 다만 현재 최종학력을 마쳤거나 졸업예정자로 취업하지 않은 상태여야 하고, 중위소득 150% 이하 가구에 속한 경우에만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신청은 오는 11월까지 총 9회에 걸쳐 이뤄진다. 대구시는 매월 230명 정도를 선착순으로 모집할 예정이다. 이달 20일에 올해 첫 모집을 시작한다.

희망자는 ‘청년사회진입활동 지원시스템’(youthdream.daegu.go.kr)을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지원시스템 게시판과 대구시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소득 기준에 맞지 않아 청년수당 사업 대상에 포함되지 못하더라도 상담 프로그램은 참여할 수 있다. 대구시는 지난해 상담 지원을 받은 청년의 94.8%가 취·창업, 진로 설정 등 고민 해결에 도움이 됐다고 응답했다고 밝혔다.

이밖에 대구시는 올해부터 주민참여예산 사업의 하나로 ‘청년마음돌봄’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심층 심리상담을 제공하고, 같은 고민을 가진 청년이 공감하고 소통할 수 있도록 주제별 집단상담 및 프로그램도 진행할 예정이다.

조경선 대구시 청년여성교육국장은 “미취업과 실직 등으로 인한 청년의 경제적·심리적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사업을 벌인다”면서 “앞으로도 사회에 처음 진입하는 청년층에 힘이 될 수 있는 방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백경열 기자 merci@kyunghyang.com

▶ 나는 뉴스를 얼마나 똑똑하게 볼까? NBTI 테스트
▶ 이태원 참사 책임자들 10시간 동안의 타임라인 공개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