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1 (화)

‘청약 당첨=로또’는 옛말… 분양가 밑도는 신축아파트 거래 속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최근 6개월 간 분양가보다 낮게 거래되는 신축 아파트들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주택시장 호황기였던 2020~2021년 청약 당첨은 최대 수억원의 시세차익을 기대할 수 있는 이른바 ‘로또’로 불렸지만, 지난해부터는 금리 상승과 집값 하락세로 전환되며 상황이 달라졌다. 특히 미분양 물량이 급증하고 있는 지방에서 이러한 경향이 두드러졌다.

경향신문

서울 중구 남산서울타워에서 바라본 서울 도심의 아파트 단지 모습. 문재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5일 부동산 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과 아파트 입주자모집 공고문을 비교·분석한 결과, 분양가(옵션 제외·층수반영)보다 낮은 가격에 거래되는 신축 아파트가 증가하고 있다.

집값 하락이 본격화하기 시작한 지난해 하반기(7~12월)에는 신축 아파트 20개 단지가 분양가보다 낮게 거래됐으나, 올해는 1월 한 달 만에 11개 단지가 분양가보다 낮게 거래됐다. 분석 대상 단지는 2020년 1월 이후 분양된 전국 아파트다.

대구 달성구 화원읍 ‘화원신일해피트리꿈의숲’ 전용면적 84㎡는 지난달 3일 2억7300만원에 중개거래됐다. 2020년 8월 입주자 모집공고에 명시된 분양가 3억9800만원보다 1억2500만원이 내려간 것이다. 이 단지는 분양 당시 37가구 모집에 193명이 몰려 5.2대 1 경쟁률을 기록했지만, 집값 하락의 여파를 피해가지 못했다.

2021년 3월 4억2500만원에 분양된 울산 운주군 언양읍 ‘e편한세상울산역어반스퀘어’ 전용면적 84㎡도 지난달 2일 3억4000만원에 직거래됐다. 이 단지 역시 11가구 모집에 627명이 몰려 57대 1 경쟁률을 기록한 아파트였다.

수도권 지역도 예외가 아니다. 인천 서구 경서동 ‘북청라하우스토리’ 59㎡는 2020년 6월 3억1850만원에 분양됐지만 지난달 30일 2억7000만원에 직거래됐다. 인천 중구 운남동 ‘운서SK뷰스카이시티2차’ 78㎡도 2020년 7월 분양가(3억7500만원)를 밑도는 3억5250만원에 중개거래됐다.

서울에서도 지난해 하반기 이후 현재까지 분양가 아래로 매매된 신축아파트가 있다. 강북구 수유동 ‘칸타빌수유팰리스’ 20.67㎡는 준공 후 7차례에 걸친 무순위 청약으로도 ‘완판’에 실패했다. 이 단지는 최근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공임대주택으로 매입해 논란이 됐다.

서울 신축 아파트도 ‘분양 완판’ 기록은 이미 깨진 상태다. 지난 1일 주택도시보증공사(HUG) 민간아파트 초기분양률 동향을 보면, 2020년 1분기부터 2022년 2분기까지 100%에 육박하던 서울 아파트 초기분양률은 3분기 92.7%, 4분기 20.8%대로 곤두박질쳤다.

지난해 4분기 서울 신규 분양 아파트 10가구 중 8가구는 6개월 안에 계약이 이뤄지지 않은 셈이다. 초기분양률은 분양 개시일 이후 경과 기간이 3개월 초과~6개월 이하인 사업장에서 총 분양 가구 수 대비 계약 체결 가구 수를 집계한 비율을 말한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지난해부터 전국적으로 집값이 조정된 후로는 상대적으로 입지가 부족한 단지들을 중심으로 분양가보다 낮은 매매 거래가 이어지고 있다”며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되지 않은 지방 의 일부 단지는 고분양가를 책정한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심윤지 기자 sharpsim@kyunghyang.com

▶ 나는 뉴스를 얼마나 똑똑하게 볼까? NBTI 테스트
▶ 이태원 참사 책임자들 10시간 동안의 타임라인 공개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