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공짜로 싸우냐”…러 군인들, 급여 지연·미지급에 불만 표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2022년 9월2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크름반도 세바스토폴의 나히모프 광장에서 열린 작별식에 동원된 러시아 예비군들이 정면을 바라보고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 21일 우크라이나 전쟁을 위해 예비군 30만 명을 대상으로 부분 동원령을 내렸다. 우크라이나 영토인 크름반도는 2014년부터 러시아가 강제 점령하고 있다. / 타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에서 우크라이나 전쟁에 참여한 각 지방의 군인과 그 가족들이 급여 지연이나 미지급 문제로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

22일(현지시간) 러시아 독립매체 ‘뵤르슷카’에 따르면, 러시아 최소 52개 지역 및 크림반도 출신 군인과 그 가족들은 이달 초부터 급여가 지연됐거나 아예 지급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또 급여를 받은 일부는 계좌에 찍힌 금액이 이전보다 몇 배 적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9월 부분 동원령에 따라 징집된 30만명의 예비군들은 임무 수행 종료까지 계약제 군인 신분에 따라 사회보장금을 포함해 매달 급여로 최소 19만5000루블(당시 약 426만원)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신문

러시아 소셜미디어인 브콘탁테에 개설된 러시아 군인 급여 지연·미지급 관련 모임에는 다수의 불만이 제기됐다. / 사진=뵤르슷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 소셜미디어인 브콘탁테에 개설된 러시아 군인 급여 지연·미지급 관련 모임에는 다수의 불만이 제기됐다. 이 중 많은 사람들이 지난 1, 2월부터 급여를 받지 못했다고 했고, 심지어 어떤 이들은 지난해 11월부터 급여가 들어오지 않고 있다고 말한다. 어떤 사람은 “월급도 주지 않고 공짜로 싸우라는 거냐”며 러시아 정부를 간접적으로 비판했다.

댓글에는 러시아 국방부가 급여 지급일을 매달 10일에서 20일까지 늦췄거나 급여 지연이 군인 본인의 다른 부대 이전과 관련이 있을 수 있다는 주장도 실렸다. 실제 두 가지 사례에서 일부 사람들은 급여를 나중에라도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더 많은 사람들은 여전히 급여를 받지 못했다면서 자신들의 개인 소셜미디어 계정에 러시아 국방부 웹사이트에 나온 0루블짜리 급여 명세서를 캡처해 인증하기도 했다.

러시아 사회학자인 드미트리 로보이코는 러시아에서 모스크바와 상트페테르부르크와 같은 대도시가 아니라 지방에 사는 주민들에게는 군인 월급이 큰돈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작은 마을과 시골 출신 군인들에게 군인 월급은 매우 많은 것이다. 지역별로 중간 급여를 살펴보면 많은 사람들에게 20만 루블에 달하는 월급은 연봉과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