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용사 호명하며 울컥‥"북한 도발" 강조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어제 열린 서해수호의날 기념식에 윤석열 대통령과 여당 지도부들이 총출동했습니다.

현직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전사한 용사들의 이름을 한 명씩 호명하는가 하면, "북한의 도발"을 강조하며 전임 정부와의 차별성을 부각했습니다.

신수아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취임 후 처음 돌아온 서해수호의날 기념식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연단에 올라 목이 메인 듯,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