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금리·급매물 적체'…수도권 아파트 하락폭 유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최현민 기자 = 미국 SVB(실리콘밸리은행) 등 중소형 은행들의 파산과 여전히 높은 대출 금리 등의 영향으로 살아나던 국내 주택 수요가 다시 위축되고 있다.

지난해말부터 금융·세금 규제 완화 정책에 거래량이 소폭 올라왔지만 여전히 절대적인 거래량이 부족하고 해소되지 못한 급매물들도 적체되고 있어 하락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뉴스핌

지역별 주간 아파트 가격 변동률.[사진=부동산R114]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5일 부동산R114가 발표한 수도권 아파트 시황에 따르면 3월 넷째주 서울 아파트값은 0.06% 떨어져 전주 대비 하락폭이 0.01%포인트 늘었다.

재건축 아파트는 0.01%, 일반 아파트는 0.08% 하락했다.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6%, 0.04% 떨어졌다.

서울은 ▲성동(-0.17%) ▲서대문(-0.16%) ▲영등포(-0.16%) ▲관악(-0.14%) ▲동작(-0.13%) ▲금천(-0.12%)▲중구(-0.12%) ▲강동(-0.11%) ▲광진(-0.11%) ▲구로(-0.10%) 등 서울 25개구 중 19곳에서 약세를 나타냈다.

신도시는 ▲평촌(-0.18%) ▲산본(-0.09%) ▲동탄(-0.09%) ▲일산(-0.08%) ▲중동(-0.06%) ▲분당(-0.04%) 등 1기 신도시 위주로 떨어졌다.

경기ㆍ인천은 ▲파주(-0.18%) ▲수원(-0.11%) ▲인천(-0.08%) ▲김포(-0.07%) ▲남양주(-0.07%) ▲용인(-0.06%) ▲군포(-0.04%) ▲오산(-0.03%) 등이 떨어졌다.

전세 가격은 서울이 0.12% 떨어지면서 3주 연속 하락폭이 확대됐다. 신도시는 0.10%, 경기ㆍ인천은 0.05% 떨어졌다.

min7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