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정정미 헌법재판관 후보자 농지법 위반 의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정미 헌법재판관 후보자가 농업에 실제로 종사하지 않으면서 농지를 허위로 취득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실에 따르면, 정 후보자는 지난 2013년 5월 경북 청도군 매전면에 있는 1,243㎡ 면적 2개 필지를 2천 800여만원에 '농지'로 취득했습니다.

현행 법상 농지를 소유하기 위에서는 영농계획서를 지자체에 내고, 농지취득자격증명서를 발급받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