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美 미시시피 한밤중 토네이도로 23명 사망…3개州 정전 피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골프공만한 우박까지…시골마을 휩쓸어 "잔해 9㎞ 상공까지 날려"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강력한 토네이도가 미국 동남부 지역을 덮쳐 최소 23명이 숨지고 대규모 정전이 발생했다.

25일(현지시간) CNN과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전날 밤 토네이도와 폭풍이 미시시피주(州)를 강타해 23명이 숨지고 4명이 실종됐으며, 수십명이 다쳤다고 미시시피 비상관리국(MEMA)이 밝혔다.

일부 집들이 무너지고 나무가 뿌리째 뽑히는 등 토네이도는 최대 시속 80마일(약 128㎞)에 이를 정도로 강력했다. 골프공 크기의 우박도 쏟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