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다시 장외로 나선 이재명 “日 농·수산물 수입 요구했으면 ‘안 된다’ 말했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 광장서 열린 '대일 굴욕외교 규탄 범국민 대회' 참석해 "독도에 대해 얘기할 때 '절대 아니다' 항변했나. 위안부 합의 이행 요구할 때 대체 뭐라고 말했나" 尹 추궁

세계일보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 맨 앞줄 왼쪽에서 두번째)는 25일 한·일 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퍼주기는 잔뜩 했지만, 받아온 것은 없다"고 비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대표는 이날 서울 광장에서 한일역사정의평화행동 등이 주최한 ‘대일 굴욕외교 규탄 범국민 대회’에 참석해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대한민국의 이익을 지키고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킬 책임을 과연 제대로 이행했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후쿠시마산 농·수산물 수입이나 독도 영유권 문제가 언급됐는지 집중적으로 따져 물었다.

이 대표는 "방사능에 오염된 일본 농·수산물이 식탁에 오를지 모른다"며 "멍게니, 해삼이니 무슨 말을 했는지 모르나 (일본이) 농·수산물 수입을 요구했으면 ‘안 된다’고 말했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일본이) 독도에 대해 얘기할 때 '절대 아니다'라고 항변했나"라며 "위안부 합의 이행을 요구할 때 대체 뭐라고 말했나"라고 덧붙였다.

이어 "(한국 정부는) 지소미아(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를 조건 없이 원상 복구했지만, 일본은 화이트 리스트(수출 절차 간소화 혜택을 주는 백색국가 명단)에 (한국을) 복귀시키지 않았다"라고도 지적했다.

아울러 강제징용 배상안을 두고도 "일본에 유익하기만 한 해법이 우리에게 어떤 이익을 줬나"라며 "그들은 아무것도 양보하지 않고, 오히려 강제동원은 없었다면서 추가 청구서만 잔뜩 들려줬다"고 비판했다.

나아가 "외교에서 일방적으로 우리 이익만 챙길 수 없다는 것은 인정한다"면서도 "그러나 국가 간 외교에서 최소한의 균형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과거에 얽매여서는 안 되지만, 과거를 규명하고 잘못을 지적해야 미래로 나아갈 수 있다"며 "국민이 나서야 한다. 이 잘못과 질곡을 넘어 희망의 나라, 주권자의 나라, 국민이 주인 되는 나라를 함께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집회에는 민주당에서 박홍근 원내대표(사진 맨 앞줄 왼쪽에서 세번째) 등 지도부, 소속 국회의원, 당원들도 다수 참석했다.

정의당에서는 이정미 대표 등이 함께했다.

이 대표는 이 자리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1일 국무회의에서 '배타적 민족주의와 반일을 외치며 정치적 이득을 취하려는 세력이 존재한다'고 말한 데 대해 "착각하지 마라"며 "대한민국 국민은 모든 분야에서 일본과 교류를 확대하고 선의의 경쟁을 하면서 그 누구보다 당당하게 일본을 대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