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박지현 “당 운명, 이재명 사퇴 아니라 ‘개딸’과의 절연에 달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이재명 대표 강성 지지층인 ‘개딸’을 향해 “민주당의 운명은 이 대표 사퇴 여부에 달린 것이 아니라, 개딸과 절연할 수 있느냐 없느냐에 달렸다”고 말했다.

박 전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개딸은 이미 2030도, 여성도 아니고 다양성이 생명인 민주정당을 파괴하는 세력일 뿐”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민주당과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개딸과 이별하지 않는 한, 혐오와 대결의 적대적 공존은 계속될 것이고 지난 대선 때 민주당을 뽑아줬던 2030 역시 민주당을 다시 찾지 않을 것”이라며 “이 대표는 여러 차례 강성지지자들에게 우리 편을 공격하는 행위를 중단해 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이 대표의 자제 요청이 진심이라면 말로만 경고할 것이 아니라, 개딸이 폭력적 행위를 거듭하도록 만들어 놓은 물적 기반을 없애는 조치를 단호하게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전 위원장은 “민주당은 청년과 여성이 겪는 불안과 생존의 문제에 더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며 “정권이 탄압하는데 싸우기만 하면 된다고 생각하는 개딸이 민주당을 장악하고 있는 한, 2030을 위한 정책은 어느 것 하나 실현될 수 없을 것이다. 오로지 강경투쟁만으로 당을 운영하다간 2030은 영원히 민주당을 버릴 것이다”라고 썼다.

임재우 기자 abbado@hani.co.kr

▶▶‘조실부모’ 얼룩말 세로의 탈출 방황…‘여친’으로 해피엔딩?
▶▶꽃피는 봄, 한겨레의 벗이 되어주세요 [후원하기]▶▶마음 따뜻한 소식을 받아보세요, 뉴스레터 모아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