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아이언맨' 로다주가 씹던 껌, 7100만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AP/뉴시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정진아 인턴 기자 = 마블 시리즈 영화 '아이언맨'의 스타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로다주)가 씹던 껌이 7000만원이 넘는 거액에 온라인 경매에 부쳐졌다.

28일(현지시간) 미국 연예매체 TMZ 등 외신에 따르면, 다우니 주니어가 씹었던 것으로 알려진 껌이 이베이에서 5만5000달러(약 7166만원)라는 가격이 매겨졌다.

다우니 주니어가 지난 2월13일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에서 존 파브르 감독의 현판에 붙인 껌으로 알려졌다. 해당 껌을 입수한 판매자는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의 DNA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현재까지 해당 껌에 대한 입찰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1970년 영화 '파운드'로 데뷔한 다우니 주니어는 우여곡절을 겪다가 지난 2008년 영화 '아이언맨'을 시작으로 마블의 주인공이 되며 스타덤에 올랐다. 지난 2019년 '어벤져스: 엔드게임'을 끝으로 마블 시리즈에서 하차했다.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신작 영화 '오펜하이머'에 출연해 개봉을 앞두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305jina@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