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김현철 아내, 폐소공포증 고백 "속옷·신발 벗고 난동" ('금쪽상담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현철·최은경 부부,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찾아 고민 토로
MC 박나래, 최은경 고민에 공감
한국일보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 김현철과 그의 아내 최은경이 가진 고민이 공개된다. 김현철 아내는 폐소공포증으로 인한 어려움을 털어놓는다. 채널A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그맨 김현철의 아내 최은경이 폐소공포증으로 인한 어려움을 털어놓는다.

31일 방송되는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는 김현철과 그의 아내 최은경이 가진 고민이 공개된다.

MC 정형돈은 김현철이 말을 더듬는 게 웃기기 위한 설정인지 의문을 품는다. 오은영 박사는 즉석에서 말더듬증 파악을 위한 문진을 실시하고 김현철이 실제 말더듬증이 있음을 밝혀낸다. 이어 본격 상담에 나선 김현철은 4년째 제주도에 거주하게 된 이유로 아내 최은경의 폐소공포증을 언급한다. 최은경은 폐소공포증이 딸에게도 유전되는 건 아닌지 걱정한다. 오 박사는 폐소공포증이 언제부터 시작됐는지 질문을 던지고 최은경은 5년 전 남편 없이 4세 아이를 데리고 해외여행에서 돌아오던 비행길을 떠올린다. 그는 갑작스레 발현된 폐소공포에 속옷과 양말, 신발까지 벗어던지며 난동을 피웠다고 고백한다.

또한 최은경은 폐소공포에 대해 "몸에 갑옷이 씌워져 있는 것 같다"고 비유하며 힘겨운 증상을 토로한다. 터널 안에서 증상을 이기지 못해 차에서 뛰어내린 적이 있다고 털어놓기도 한다. 김현철은 아내가 병원에서 MRI 촬영을 할 때도 이성을 잃고 뛰쳐나왔다며 최은경의 폐소공포가 심각한 상태라고 설명한다.

MC 박나래는 최은경의 말만 들어도 심장이 빨리 뛰고 손에 땀이 난다고 한다. 이어 해외 촬영에서 종탑을 올라가다 갑작스러운 폐소공포가 찾아왔던 때를 회상하며 최은경의 고민에 공감한다. 박나래는 지금까지도 그때를 상상하는 것만으로 힘들다고 고백한다.

오 박사는 최은경이 폐소공포증을 겪게 된 이유가 높은 불안에 있다고 분석한다. 또한 불안을 증폭시킨 계기가 출산임을 밝낸다. 오 박사는 몸의 피로도나 계절 변화에 따라 폐소공포증이 더 심해지기도 한다면서 폐소공포증 극복을 위한 꿀팁을 전수한다.

이어 오 박사는 김현철 가족이 폐소공포증을 어떻게 대처하는지 알아보기 위해 사전에 진행한 심층 인터뷰를 확인한다. 김현철은 대화 중 만 8세인 딸에게 수차례 엄마를 챙길 것을 강조하고 "너를 챙길 사람은 아무도 없다. 너는 너 스스로 챙겨야 한다"면서 당부의 말을 이어간다. 최은경은 딸이 4세 때 자신의 폐소공포 증상을 처음 목격했다고 고백한다. 또한 불안이 극에 달했을 때 오히려 딸이 자신을 다독여줬다고 말하며 의젓한 딸에 대한 고마움과 미안함을 털어놓는다.

이야기를 유심히 듣던 오 박사는 "봄봄이는 공감 능력이 뛰어난 훌륭한 아이"라면서도 김현철 가족의 대화는 상당히 문제가 있다고 꼬집는다. 이어 "아이의 어른스러움이라는 보자기로 모든 것을 포장하면 안 된다"고 전하며 봄봄이가 부모를 돌보는 역할을 자처하는, 일명 '부모화된 아이'가 될 수 있다고 우려를 전한다. 또한 '부모화된 아이'는 부모를 보호해야 한다는 생각 때문에 부모에게 의지하지 못할 수 있다고 경고한다.

이어 최은경의 불안을 가장 가까이서 지켜봤을 딸 봄봄이의 속마음 영상이 공개된다. 김현철 최은경 부부는 봄봄이의 진짜 속마음을 듣고 눈물을 흘린다.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 개그맨 김현철, 최은경 부부' 편 방송은 이날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정한별 기자 onestar101@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