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올해 윔블던 테니스 대회에 러시아·벨라루스 선수 출전 허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2021년 윔블던에 출전한 러시아의 쿠데르메토바(왼쪽)와 베스니나.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올해 7월 개막하는 윔블던 테니스 대회에 러시아와 벨라루스 선수들의 출전이 허용된다.

윔블던 테니스 대회를 개최하는 올 잉글랜드 론 테니스클럽은 1일(한국시간) 이 같은 내용을 발표하며 "모든 상황을 고려할 때 러시아와 벨라루스 선수들의 출전을 허용하는 것이 올해 대회를 위한 가장 적절한 결정이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영국 윔블던에서 열리는 메이저 대회 윔블던 테니스 대회는 지난해 러시아와 벨라루스 선수들의 출전을 금지했다.

이는 지난해 2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고, 그 과정에서 벨라루스가 러시아를 도왔기 때문이다.

테니스 4대 메이저 대회 가운데 러시아와 벨라루스 선수들의 출전을 금지한 것은 윔블던이 유일했다.

호주오픈과 프랑스오픈, US오픈은 러시아와 벨라루스 선수들에 대해 국기 및 국가, 국가명 사용을 금지하는 조건으로 출전하도록 했다.

올해 윔블던에 나오는 러시아와 벨라루스 선수들은 다른 메이저 대회들에 비해 조금 더 까다로운 조건을 수용해야 한다.

대회 기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지지 의사 표명을 하지 않겠다는 서약서에 서명해야 하고, 러시아나 벨라루스 정부로부터 대회 출전에 대한 지원을 받아서도 안 된다.

올잉글랜드 클럽은 "우리는 여전히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반대한다"며 "이번 결정은 결코 가볍게 내린 것이 아니라 여러 문제를 심사숙고해 정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해 윔블던은 러시아와 벨라루스 선수들의 출전을 금지해 남자프로테니스(ATP),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로부터 랭킹 포인트를 부여받지 못했다.

연합뉴스

다닐 메드베데프
[UPI=연합뉴스]



올잉글랜드 클럽은 "대회장에서 러시아나 벨라루스를 의미하거나 지지하는 깃발, 상징물, 행동 등에 대해서는 선수나 팬 모두 무관용 원칙으로 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크라이나 외무부 드미트로 쿨레바 장관은 이번 윔블던 결정에 대해 즉각 "부도덕한 처사"라고 반대하며 "영국 정부가 러시아와 벨라루스 선수들에 대한 비자를 내주지 않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ATP 투어와 WTA 투어는 공동 성명을 내고 "모든 선수가 윔블던에서 경쟁할 기회를 갖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우리는 러시아의 전쟁에 대해 여전히 반대하는 입장이며, 이러한 결정을 내리기 위해 노력한 윔블던과 올잉글랜드클럽에 감사의 뜻을 표한다"고 환영했다.

이번 결정으로 지난해 윔블던에 나오지 못했던 다닐 메드베데프, 안드레이 루블료프(이상 러시아), 아리나 사발렌카(벨라루스) 등이 2년 만에 윔블던 잔디 코트 무대에 복귀하게 됐다.

올해 윔블던 테니스 대회는 7월 3일부터 2주간 열린다.

emailid@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