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이슈 故박원순 시장 성추행 의혹

“성추행범과 민주열사 같은 곳에 안 돼”...정치권 반대에도 박원순 묘 새벽 틈타 이장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경기 남양주시 모란공원에 세워진 민주열사 추모비.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성추행 피소 직후 극단적 선택을 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묘소가 경남 창녕군 선영에서 경기 남양주시 모란공원으로 1일 옮겨졌다.

모란공원은 전태일 열사, 박종철 열사, 문익환 목사, 백기완 선생 등 민주화인사와 노동운동가들이 잠들어 있어 ‘민주화 운동 열사들의 성지’로 불리는 곳이다.

유족들은 이날 오후 3시 박 전 시장의 묘소를 옮길 예정이었으나, 자격이 되지 않는다는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주변 시선을 의식해 조용히 이장을 마친 것으로 보인다. 출근했을 때 이미 박 전 시장의 무덤 이전이 끝나 있었다는 모란공원 관계자들의 설명으로 미뤄 이장 작업은 새벽에 이뤄졌을 것이란 추측이다.

국민의힘은 직위를 이용한 성범죄자로 판명이 난 박 전 시장의 묘소를 옮기는 것은 수많은 민주열사가 잠든 민주화 성지를 모독하는 일이며 피해자의 상처를 헤집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김민수 대변인은 “오늘 박원순 묘 이장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들은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이는 과거 박 전 시장의 성범죄 피해자를 ‘피해 호소인’이라고 칭했던 민주당스럽다”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이번 이장을 통해서 ‘성범죄자 박원순’의 이름을 ‘민주열사 박원순’으로 덧칠하고 싶을 것”이라며 “전형적인 민주당식 내로남불로 민주당식 집단이기주의 모럴해저드를 보여 준다”고 덧붙였다.

박 전 시장은 지난 2020년 극단적 선택을 했다. 비서실 직원으로부터 고소를 당했다는 소식을 전해들은 다음 날이었다. 유족들은 박 전 시장을 고향인 경남 창녕군 장마면 선영에 묻었다. 그러자 지난해 한 남성이 성추행범인 박 전 시장이 편안하게 누워 있는 게 싫다며 야전삽으로 묘소를 훼손하는 일이 벌어졌다. 이에 유족들이 이장을 결심하고 적절한 자리를 찾아본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시장은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하고 음란 문자 메시지를 보내는 등 비서를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다. 국가인권위원회와 법원은 박 전 시장이 피해자에게 전송한 메시지 및 속옷 차림 사진 확인과 피해자 주장 외에 참고인 진술 등을 통해 성희롱이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박 전 시장의 유족은 성희롱 사실을 인정할 수 없다며 국가인권위원회를 상대로 소송을 진행 중이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