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7 (월)

‘60년대 풍미’ 배우 김석훈 별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1960년대 충무로를 풍미했던 원로 배우 김석훈(본명 김영현)이 28일 노환으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94세.

1929년 경기도 이천에서 태어난 고인은 청주사범대를 나와 서울지방법원 서기로 근무하다가 1957년 유재원 감독의 ‘잊을 수 없는 사람들’로 데뷔했다. 당시 외모가 눈에 띄어 유 감독이 길거리 캐스팅으로 발탁해 화제가 됐다. 데뷔작으로 스타로 떠올랐던 고인은 1960년대 톱스타로 많은 인기를 얻었다.

고인은 ‘햇빛 쏟아지는 벌판’(1960), ‘두만강아 잘 있거라’(1962), ‘정도’(1972) 등 액션물뿐 아니라 ‘내 마음의 노래’(1960), ‘비련십년’(1966) 등 멜로물에 출연했다. 고인의 마지막 작품은 곽재용 감독의 ‘비오는 날의 수채화 2’(1993)였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11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30일 오후 1시20분이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