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7 (월)

갯벌서 고립된 40대 남녀… 해경에 발견됐지만 끝내 숨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해루질 일행 중 60대 여성은 구조
실종 50대 여성 시신 뒤늦게 발견


서울신문

실종자 수색하는 해경. 인천해양경찰서 제공


인천 무의도 갯벌에서 해루질(밤에 갯벌에서 불빛을 이용해 어패류를 잡는 어로 방식)을 하던 사람들이 숨지는 사고가 최근 연달아 발생했다.

4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쯤 인천시 중구 무의도 하나개해수욕장 인근 바다에서 60대 여성 A씨 등 3명이 고립됐다는 신고가 119와 해경에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은 하나개해수욕장에서 500m가량 떨어진 바다에서 A씨를 구조했다. A씨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로 보호자에게 인계됐다.

그러나 해경이 이날 낮 12시쯤 인근 바다에서 발견한 40대 남녀 B씨와 C씨는 모두 의식과 호흡이 없는 상태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조사 결과 이들 3명은 같은 동호회 회원으로 해루질을 하러 갯벌에 들어갔다가 갑자기 밀려든 바닷물에 고립된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지난달 17일 같은 해수욕장에서 해루질을 하다가 실종된 50대 여성 D씨의 시신은 이날 오전 9시쯤 수색 중이던 해경에 뒤늦게 발견됐다.

당시 D씨는 일행 2명과 야간에 해루질을 하다가 바다에 빠져 실종된 상태였다. 다른 일행은 스스로 물에서 빠져나왔다.

해경 관계자는 “이곳 해변은 밀물이 빨리 들어와 평소 안전사고 위험이 크다”고 말했다.

이정수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