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제로백 3.6초” 볼보, 첫 소형 전기 SUV ‘볼보 EX30’ 최초 공개[여車저車]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밀라노에서 키노트 이벤트 열어

업계 최초 대시보드 통합형 오디오바 적용

새 파일럿 어시스트 등 첨단 기술 도입

볼보자동차 중 가장 빠른 제로백 ‘3.6초’

헤럴드경제

볼보자동차 소형 전기 SUV ‘볼보 EX30’. [볼보자동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서재근 기자] 볼보자동차가 7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진행된 키노트 이벤트를 갖고 차세대 프리미엄 소형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볼보 EX30’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EX30은 볼보자동차가 브랜드 최초로 선보이는 프리미엄 소형 SUV이자, 순수 전기차 라인업을 확장하는 네 번째 모델이다.

먼저 전면부 디지털 버전의 ‘토르의 망치’ 헤드라이트는 순수 전기차만의 독창적인 캐릭터를 강조한다. 또한 긴 휠 베이스와 앞뒤가 동일한 오버행, 큰 사이즈의 휠로 균형과 세련미를 더했다.

헤럴드경제

‘볼보 EX30’ 실내. [볼보자동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실내는 4가지 인테리어 룸(Breeze, Indigo, Mist, Pine)을 옵션으로 제공한다. 실내 곳곳에는 ▷재활용 데님 ▷폐기물에서 얻은 재활용 플라스틱 ▷볼보자동차 테크펀드가 투자한 스위스 천연섬유 가공회사 비컴프의 아마 기반 합성 섬유 ▷스웨덴과 핀란드의 숲에서 얻은 바이오 소재와 재활용 PET병 소재를 활용한 ‘노르디코’ 소재 등이 활용됐다.

자동차 디자인에서는 최초로 시도되는 대시보드 전체 폭에 맞춘 사운드바도 눈여겨 볼만하다. 가정용 오디오에서 영감을 받은 EX30의 사운드바는 일반적으로 도어에 위치하는 여러 스피커를 하나로 통합해 더 많은 수납공간을 확보하면서 불필요한 자원의 사용까지 줄였다. 또한 하만카돈 하이엔드 사운드 시스템을 추가해 탁월한 품질의 사운드를 제공한다.

헤럴드경제

‘볼보 EX30’ 인포테인먼트. [볼보자동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차세대 파일럿 어시스트. [볼보자동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EX30은 볼보자동차 최초로 무선 애플 카플레이를 지원한다. 또한 퀄컴 오토모티브의 스냅드래곤 콕핏 플랫폼 기술을 사용해 사용자가 원하는 만큼 매우 빠른 응답성을 제공하며, 서비스가 가능한 지역에서는 5G 연결이 함께 지원된다. 한국 시장의 경우 TMAP 모빌리티와 개발한 인포테인먼트가 적용될 예정이다.

아울러 ▷구글 어시스턴트 핸즈프리 ▷구글 맵스 내비게이션 ▷사용자가 선호하는 구글 플레이 앱 등 구글의 첨단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다양한 브랜드의 스마트폰 기종들과 호환 가능한 초광대역통신(UWB)과 카 커넥티비티 컨소시엄(CCC) 산업 표준을 기반으로 설계된 디지털 키와 OTA 무선 업데이트 등도 지원된다.

EX30은 경제성과 주행거리, 성능 등 운전자가 자신의 필요에 따라 직접 선택할 수 있도록 2가지 배터리 타입이 조합되는 3가지 파워트레인 옵션을 제공한다.

헤럴드경제

‘볼보 EX30’ 측면. [볼보자동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부분의 시간을 도시에서 보내거나 더 짧은 거리를 이용한다면, 후륜 기반의 LFP(리튬 인산철) 배터리와 싱글 모터 조합을 선택할 수 있다. 1회 충전 시 최대 344㎞(WLTP 기준)의 주행가능거리를 제공한다.

이어 후륜 기반의 NMC 배터리와 싱글 모터 구성은 보다 긴 주행거리를 선호하는 이들을 위한 구성으로 1회 충전 시 최대 480km(WLTP 기준)까지 주행이 가능하다. 428마력(315㎾)의 힘을 발휘하며 제로백(정지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도달하는 시간)은 브랜드 모델 중 가장 빠른 3.6초다.

여기에 최대 134㎾(싱글 모터), 153㎾(싱글 모터 익스텐디드·트윈 모터 퍼포먼스)의 최대 직접 직류(DC) 충전 용량을 통해 약 25분 만에 10-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또한 센터 디스플레이와 앱을 통해 최대 충전 범위와 배터리 충전 전류, 충전 시작 시간 등을 설정할 수 있다.

헤럴드경제

‘볼보 EX30’. [볼보자동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볼보 EX30’ 주행 모습. [볼보자동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EX30에는 모든 유형의 주차 공간을 감지해 운전자가 3D 인터페이스 화면을 조작하는 것만으로 주차를 할 수 있는 차세대 파크 파일럿 어시스트를 브랜드 최초로 탑재됐다.

짐 로완 볼보자동차 최고경영자(CEO)는 “우리의 새로운 순수 전기차, EX30은 고객과 브랜드에 있어서 단순히 가장 작은 SUV 이상의 더 큰 의미가 있다”며 “볼보에 기대하는 모든 것을 더 작은 패키지에 담았다. 따라서 작지만 더 강력하다. 다른 모델들처럼 안전하면서 인간, 그리고 그들이 원하는 것들을 중심으로 설계된 탁월한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볼보자동차는 오는 2024년 말부터 EX30 크로스컨트리를 생산할 예정이다. 해당 모델은 높은 지상고와 전후면·측면 스키드 플레이트, 블랙 패널로 처리된 전면 범퍼와 트렁크 마감, 크로스컨트리 시그니처와 함께 19인치 블랙휠 또는 18인치 전용 타이어·휠의 옵션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likehyo85@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