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여기 여자 안 살아요" 경찰 눈에 띈 공지문…옆집女, 조건 만남 중이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MBC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서울 강남의 한 다세대 주택에서 온라인 앱을 통해 성매매하던 남녀가 경찰에 적발됐다. 이웃 주민은 "여기에 여자 안 산다"며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지난 7일 MBC 보도에 따르면, 강남구 논현동의 한 다세대 주택 1층 공동 출입문과 초인종 옆에는 공지문이 덕지덕지 붙어 있다.

공지문에는 "새벽에 자꾸 여자 찾아오시는 분들, 제집에 여자 안 사니까 그만 좀 찾아오세요. 도대체 몇 명째입니까?", "여자 없으니까 벨 누르지 마세요", "여기 여자 안 살아요. 오지 마세요" 등 경고 메시지가 적혀 있었다.

이 같은 경고문은 해당 주택에 사는 남성 A씨가 붙인 것으로, 그는 한 달 전부터 새벽에 낯선 남자들이 찾아왔다고 토로했다. A씨는 "혼자 사는데 자꾸 여자를 찾는 사람들이 찾아왔다"며 "내게 '조건만남'을 하러 왔다고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알고 보니 문제는 옆집에서 이뤄진 성매매 때문이었다. 옆집 20대 여성이 한 채팅(대화) 앱을 통해 '우리 집에서 조건 만남을 하자'는 메시지를 띄우는 탓 남성들이 찾아왔고, A씨의 집을 성매매 장소로 착각한 것이었다.

성매매를 의심한 경찰이 해당 주소지로 찾아가 보니 불과 30분 뒤 이 여성의 집으로 성매수 남성이 들어가는 모습을 확인했다. 범행 현장 인근에서 잠복 중이던 경찰은 성매매 후 현장을 빠져나가는 남녀를 붙잡았다.

인근 상인은 "그 집 말고도 몇 집이 더 있다고 그러더라. (성매매) 영업하는데 하고 또 옮기고, 계속 그런다더라"라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이곳뿐 아니라 인근 다른 주택에서도 같은 온라인 앱을 통한 조직적 성매매 영업이 이뤄지고 있는지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sby@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