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480억 횡령·배임 혐의 '백현동 시행업자' 구속…"증거인멸 염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바울 아시아디벨로퍼 대표

구속 전 심문 출석길 묵묵부답

뉴시스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480억원 횡령·배임 혐의를 받는 정바울 아시아디벨로퍼(백현동 개발사업 시행사) 대표가 9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3.06.09. mangusta@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정유선 기자 = 회삿돈 480억원에 대한 횡령·배임 혐의를 받는 백현동 민간업자가 구속됐다.

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유창훈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배임) 등 혐의를 받는 정바울 아시아디벨로퍼 대표에 대해 "증거인멸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정 대표는 2013년 7월부터 지난 3월까지 백현동 개발사업 시행사 및 자신이 실사주인 회사 법인 자금 약 480억원 상당을 공사·용역 대금 과다지급 등의 방법으로 횡령·배임한 혐의를 받는다.

또 조경업체 대표로부터 용역 발주 등 대가로 2억원을 수수한 혐의(배임수재)도 적용됐다.

이날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기 위해 법원에 도착한 정 대표는 '혐의를 인정하냐', '횡령한 법인 돈 일부를 인허가 청탁 비용으로 정진상에게 건넸냐' 등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법정으로 향했다.

백현동 사업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성남시장으로 재직하던 시기 '비선 실세'였다는 의혹을 받는 김인섭 전 한국하우징기술 대표가 연관돼 있다. 검찰은 김 전 대표가 2005년 이 대표가 성남시장 후보로 출마(낙선)할 당시 선거대책본부장을 맡았고, 이후 특수 관계를 형성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식품연구원은 백현동에 있었다가 전북 전주혁신도시로 이전했다. 정 대표는 한국식품연구원 부지를 개발할 계획을 수립했고, 김 전 대표가 '대관' 업무를 맡은 것으로 조사됐다.

백현동 사업은 2014년 12월 설립된 특수목적법인 성남알앤디PFV가 맡아 진행했다. 아시아디벨로퍼는 성남알앤디PFV의 주식 46%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성남알앤디PFV는 백현동 사업을 통해 영업이익 3185억원을 남긴 것으로 파악됐다. 정 대표는 아시아디벨로퍼를 통해 배당수익 700억원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정 대표가 사실상 단독으로 백현동 사업을 실행하면서 받은 수익의 상당 부분을 개인적 용도로 사용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rami@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