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RE100이 뭐죠?" 묻던 尹, 뉴욕서 '무탄소에너지 플랫폼' 제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재생에너지에 원전·수소 등 개념 확장
내달 비영리 사단법인 'CF 연합' 출범


더팩트

윤석열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무탄소에너지 플랫폼인 'CF연합' 결성을 예고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박숙현 기자]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제78차 유엔 총회 기조연설에서 선진국과 개도국 간 기후 위기 대응 격차 해소를 위해 무탄소에너지를 확산하는 국제 플랫폼인 ''CF(무탄소) 연합'을 결성하겠다고 밝혔다. 기존의 'RE100'(재생에너지 100%) 운동에 더해 원전, 수소 등 에너지원으로까지 '탄소중립' 인정 체계를 확장하자고 국제사회에 제안한 것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기조연설에서 "대한민국은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앞당기기 위한 현실적인 대안으로 재생에너지뿐만 아니라, 원전, 수소와 같은 고효율 무탄소에너지(CFE : Carbon Free Energy)를 폭넓게 활용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이를 기후위기 취약국들과 공유함으로써 그들에게 이 혜택이 돌아가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아가, 대한민국은 무탄소에너지 확산을 위해 전 세계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오픈 플랫폼인 'CF연합(Carbon Free Alliance)'을 결성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무탄소(Carbon Free) 에너지'란 전기 생산 과정에서 직접 탄소를 배출하지 않으면서도 전기를 생산해네는 모든 에너지원을 뜻한다. 태양광, 풍력, 수력, 지열, 바이오매스 등 재생에너지는 물론 원전, 수소, 탄소포집저장까지 포함한다.

한국을 비롯해 주요 선진국들이 '2050년 탄소중립'을 약속한 가운데, 태양광, 풍력, 수력, 지열 등 재생 에너지만 인정하는 유럽 중심의 'RE100'(Renewable Energy 100%) 운동은 한계가 있다고 보고 보완하자는 차원에서 마련됐다. RE100은 2050년까지 기업이 사용하는 전력 10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할 것을 목표로 하는 글로벌 캠페인이다. 대통령실은 'CF연합'에 대해 무탄소에너지로 전환하려는 세계적인 추세에 보다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동시에 '탄소 중립'에 대한 기업의 비용 부담을 줄이면서 장기적으로 원전, 수소차 등 한국 산업의 활로를 개척하는 기회를 찾기 위해 마련한 구상이라고 설명했다.

더팩트

2022년 3월 2일 대선 후보 TV토론회에서 인사 나누고 있는 당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당시 윤 대통령은 'RE100' 운동에 대해 현실성이 떨어진다고 밝혔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전 중심 탄소 중립 정책'을 강조해온 윤 대통령 의중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22년 2월 3일 대선후보 토론회에서 윤 대통령은 "RE100에 대해선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이재명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질문에 "RE100이 뭐냐"고 되물은 바 있다. 이후 "재생에너지 100%"라는 이 후보의 설명을 듣고 윤 대통령은 "그게 현실적으로 가능하진 않다고 본다"고 답했었다.

정부에 따르면 향후 CF연합은 필요한 정보 제공과 기술 컨설팅, 탄소차액계약(CCfD, Carbon Contract for Difference)과 같은 새로운 제도의 도입, 국제공동연구 과제 발굴 등 국제공동연구를 촉진할 예정이다. 또 무탄소에너지를 국가 간 상호인정하기 위한 이행·검증 체계와 국제표준의 확립 방안도 추진한다. 아울러 공적개발원조(ODA)와 연계해 기술과 전문인력, 컨설팅 지원 등을 통해 개도국의 무탄소에너지 진입장벽을 대폭 낮추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국내 민간 주도의 CF 연합 결성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이미 지난 5월 대한상의는 산업통상자원부와 공동으로 'CFE 포럼'을 구성했다. 여기에 삼성전자, LG에너지솔루션, SK하이닉스, 포스코, GS에너지, 두산에너빌리티 등 50여 개 기업과 단체가 참여했다. 정부는 CFE 포럼을 내달 비영리 사단법인인 'CF 연합'으로 발전시켜 한국뿐만 아니라 세계 기업과 각국 정부 등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글로벌 오픈 플랫폼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는 구상이다.

unon89@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